•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이정도면 철벽 나폴리도 고민... 140억 에이스 팔면 '2530억' 번다

기사입력 : 2023.03.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흐비챠 크바라츠헬리아. /사진=AFPBBNews=뉴스1
흐비챠 크바라츠헬리아. /사진=AFPBBNews=뉴스1
[이원희 스타뉴스 기자] 나폴리로선 고민이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꼭 지켜야 하는 에이스. 하지만 판다면 어마어마한 돈을 벌 수 있다.

영국 축구전문매체 90MIN는 20일(한국시간) 프랑스 르10스포츠의 소식을 빌려 "나폴리를 떠나는 선수는 윙어 흐비챠 크바라츠헬리아가 될 수 있다. 파리 생제르망(프랑스·PSG)이 크바라츠헬리아를 영입하기 위해 무려 1억 8000만 유로(약 2530억 원)에 달하는 제의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조지아 국적의 크바라츠헬리아는 지난 해 여름 '괴물' 김민재와 함께 나폴리 유니폼을 입은 공격수다. 김민재와 마찬가지로 특급 활약을 펼치며 유럽 최고 핫스타로 올라섰다. 김민재가 수비라면, 공격은 크바라츠헬리아가 이끌었다. 올 시즌 그는 리그 23경기에서 12골 10도움을 몰아쳤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도 크바라츠헬리아에게 평점 7.63을 부여했다. 리그 전체에서 가장 높은 평점이다.

나폴리 팬들이 크바라츠헬리아의 활약을 치켜세우기 위해 구단 레전드 디에고 마라도나를 빗대어 '크바라도나'라는 별명까지 붙였을 정도니 말 다했다. 더욱 놀라운 건 크바라츠헬리아의 이적료다. 나폴리가 지불한 금액은 겨우 1000만 유로(약 140억 원). 아주 적은 돈으로 유럽 최고 스타를 얻었다.

하지만 1년 만에 이별할 수 있다. PSG가 메가톤급 제의를 준비 중이다. 1억 8000만 유로는 크바라츠헬리아의 이적료 20배에 가까운 엄청난 금액이다. 순식간에 가격이 급상승했다. 어떤 제의가 와도 핵심 선수를 지켜내는 '철벽' 나폴리로 유명하지만, 이 같은 제의면 고민이 될 수밖에 없다.

크바라츠헬리아도 해외 이적에 긍정적이다. 앞서 그의 에이전트 마무카 유겔리는 "크바라츠헬리아의 아버지와 나는 바르셀로나 팬이지만, 크바라츠헬리아는 레알 마드리드를 좋아한다. 레알에서 뛸 자격이 충분하다"며 이적이 가능하다는 발언을 남겼다. 스페인 명문 레알, 바르셀로나는 아니지만, PSG도 충분히 매력적인 팀이다. 월드클래스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 리오넬 메시, 네이마르 등이 뛰고 있다. 크바라츠헬리아도 드림팀의 일원이 될 수 있다.

참고로 나폴리와 크바라츠헬리아의 계약기간은 2027년 여름까지다. 만약 나폴리가 거액의 제의를 뿌리치고 지키기로 결정했다면, 급할 것이 없는 상황이다. 어떤 결정을 내리느냐에 따라 크바라츠헬리아의 미래도 많이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흐비차 크바라츠헬리아(오른쪽). /사진=AFPBBNews=뉴스1
흐비차 크바라츠헬리아(오른쪽). /사진=AFPBBNews=뉴스1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 스타뉴스 & 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