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눈물 쏟은 김단비 ''MVP 없어도 된다 생각했는데... 농구하길 잘했다'' [★부산]

기사입력 : 2023.03.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부산=양정웅 기자]
우리은행 김단비가 23일 열린 WKBL 챔피언결정전 3차전 종료 후 시리즈 MVP를 받고 기뻐하고 있다.
우리은행 김단비가 23일 열린 WKBL 챔피언결정전 3차전 종료 후 시리즈 MVP를 받고 기뻐하고 있다.
[부산=양정웅 스타뉴스 기자] '레알 신한'의 막내로 기쁨을 맛본 후 무려 11년 만에 다시 정상에 올랐다. 올 시즌 WKBL 정규리그 MVP 김단비(33)가 우승반지를 추가했다.

우리은행은 23일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부산 BNK와 신한은행 SOL 2022~2023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64-57로 승리했다. 1, 2차전을 모두 잡은 우리은행은 이로써 WKBL 정상에 등극했다.

이렇게 되면서 우리은행은 통산 11번째 챔피언결정전 우승이자 10번째 통합우승을 달성했다. 2017~2018시즌 이후 챔프전에서 정상에 오르지 못했던 우리은행은 5년 만에 영광의 순간을 다시 맛봤다.

이번 시리즈의 MVP는 김단비가 차지했다. 그는 3경기에서 평균 18.3득점 6.3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우리은행의 주포로 맹활약했다. 이런 활약 속에 김단비는 총 75표 중 63표를 획득하며 시리즈 최고의 선수로 등극했다. 김단비는 경기 후 눈물을 보이며 감격했다.

홈인 아산에서 열린 1, 2차전에서 김단비는 그야말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1차전에서 2쿼터부터 득점력이 살아난 그는 23득점 7리바운드로 맹활약했다. 이어 2차전에서도 20점 7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팀의 84-67 승리를 견인했다.

장소를 부산으로 옮긴 후 열리 3차전에서 김단비는 초반 고전을 펼쳤다. 상대를 위협하는 시도는 여전했지만 좀처럼 림을 가르지 못했다. 2쿼터까지 6득점에 머무르며 포커스를 다른 선수에게 내줬다. 그러나 경기 후반 결정적인 순간 점수 차를 벌리는 득점을 올려 팀을 구해냈다.

앞서 김단비는 정규시즌에서도 MVP에 올랐다. 30경기 전 경기에 출전한 그는 평균 17.1득점, 리바운드 8.8개, 어시스트 6.1개, 블록슛 1.3개 등을 기록했다. FA(프리에이전트) 이적 첫 해부터 정규리그 우승을 이끌며 데뷔 16년 만에 최우수선수에 올랐다.

여기에 챔프전 MVP까지 오르며 완벽한 시즌에 마침표를 찍었다. 지난 2002년 여름리그에서 챔피언결정전 MVP 제도가 도입된 이후 한 시즌 정규리그-챔프전 MVP를 동시에 차지한 건 김단비가 9번째였다. 우리은행 소속으로는 지난 2016~2017시즌 박혜진 이후 6년 만이다.

우리은행 김단비(맨 오른쪽)가 23일 열린 WKBL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슛을 시도하고 있다.
우리은행 김단비(맨 오른쪽)가 23일 열린 WKBL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슛을 시도하고 있다.
경기 후 김단비는 "눈물을 안 흘리려고 했는데 (박)지현이가 눈물을 흘리더라. 저도 갑자기 눈물이 터졌다"며 "언니들 우는 모습을 보니 가슴 벅찼다"고 말했다.

김단비는 2000년대 후반 인천 신한은행의 왕조 시절 막내로 뛰었다. 당시 그는 5번의 우승을 차지했지만, 2011~2012시즌 이후로는 좀처럼 정상에 오르지 못했다. 결국 그는 올 시즌을 앞두고 우리은행으로 전격 이적해 우승에 도전했다.

"우승과 거리가 멀었다"고 말한 김단비는 "그동안 인터뷰를 할 때 'MVP가 없네요' 얘기를 많이 들었다. 그땐 'MVP가 없어도 괜찮아요' 하고 넘겼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괜찮은 줄 알았는데 나이가 들다보니, 이왕 농구를 시작한 거 최고의 상이 MVP인데 (받고 싶었다)"면서 "MVP를 받고 나니 '내가 농구하길 잘했다' 생각했고, '농구를 왜 했을까' 했는데 한번 시작한 거 끝을 봤구나 했다"고 고백했다.

최고의 팀에 최고의 선수가 이적하면서 부담감은 커졌다. 김단비는 타인의 시선을 신경쓰지 않을 수 없었다. 그는 "신한은행은 고향같은 존재인데, 그걸 뒤로 하고 우리은행에 왔을 때 '프랜차이즈로 끝까지 남을 수 있었는데 우리은행 와서 고생할까' 할까봐 많이 걱정했다"고 털어놓았다. 이 대목에서 눈물을 흘린 김단비는 "제가 한 선택이 잘못된 선택이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김단비는 우리은행 이적 후 과거 신한은행 시절 코치였던 위성우 감독과 재회했다. "저를 만드신 분"이라고 말한 김단비는 "10년 동안 떨어져 있었는 데도 감독님이 저에 대해 잘 아시는 것 같다"며 "저한텐 항상 고마운 분이다"고 말했다.



부산=양정웅 기자 orionbear@mtstarnews.com



ⓒ 스타뉴스 & 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