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이재도 막판 연속 3점포' LG, 가스공사전 전승 'KGC 우승 아직'

기사입력 : 2023.03.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KBL 제공

[OSEN=강필주 기자] 창원 LG가 한국가스공사를 제물 삼아 선두에 바짝 다가섰다. 

LG는 23일 오후 7시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한국가스공사와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6라운드 경기에서 83-79로 승리했다. 이재도(24점), 이관희(23점), 아셈 마레이(18점 16리바운드)가 공격을 이끌었다. 특히 이재도는 막판 연속 3점포로 승부를 굳혔다.

이로써 원주 DB전 패배 아픔을 지운 LG는 34승 17패가 되면서 2위 자리를 지켰다. 3위 서울 SK(33승 18패)와 격차를 1경기로 벌렸고 선두 안양 KGC(36승 15패)에 2경기차로 다가섰다. LG는 남은 3경기에서 극적인 뒤집기 1위 가능성을 남겨 놓게 됐다. 

특히 LG는 이번 시즌 치른 가스공사와 6경기를 모두 승리로 장식, 압도적인 천적의 모습을 보여줬다. 

4연패에 빠진 9위 가스공사는 17승 34패가 됐다. 

조상현 감독이 이끄는 홈팀 LG는 이재도, 이관희, 정희재, 정인덕, 아셈 마레이가 먼저 나섰고 유도훈 감독의 가스공사는 차바위, 전현우, 이대헌, 이대성, 데본 스캇으로 맞섰다. 

전반은 가스공사가 42-36으로 앞섰다. 가스공사는 이관희의 외곽과 골밑 마레이가 활약한 LG에 1쿼터를 23-25로 내줬다. 하지만 머피 할로웨이, 샘조세프 벨란겔이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경기를 뒤집었다. 

가스공사는 3쿼터도 64-63으로 앞섰다. 가스공사는 이재도와 이관희의 3점포가 터뜨린 LG와 역전과 재역전을 거듭했으나 막판 할로웨이가 2점슛을 성공시키면서 리드를 잡았다. 

4쿼터도 엎치락뒤치락 접전이 펼쳐졌다. LG 이관희가 득점을 올리자 가스공사는 이대성의 3점포로 응수하며 경기를 시작했다. 이후 이관희, 단테 커닝햄의 득점으로 다시 LG가 69-67로 앞서나가자 이대성이 72-69로 흐름을 다시 바꿔 놓았다. 이후에도 동점과 역전, 재역전이 이어졌다. 

[사진]KBL 제공

그러다 4분여를 남기고 가스공사 이대헌이 5반칙으로 물러난 가운데 LG 정희재가 자유투로 76-75로 경기를 뒤집었다. LG는 이재도의 3점포가 연속해서 꽂히며 82-77로 달아나면서 사실상 승기를 잡았다. 가스공사는 이대헌(21점), 머피 할로웨이(16점 13리바운드), 데본 스캇(17점 8리바운드), 이대성(12 6어시스트)이 활약했으나 승리를 지키지 못했다.

한편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홈팀 원주 DB가 수원 KT를 82-70로 꺾었다. 이로써 4연승을 달린 DB는 21승 30패를 기록했다. 단독 7위가 된 DB는 6위 전주 KCC(23승 28패)와 승차를 2경기차로 좁히는 데 성공했다. KT는 20승 31패가 되면서 8위로 밀려나 플레이오프 진출이 힘들어졌다.  /letmeout@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