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이해인, 역동적이고 유연한 연기로 장내 매료'' 日 언론도 극찬

기사입력 : 2023.03.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ISU 홈페이지

[OSEN=강필주 기자] 한국 여자 피겨 싱글 간판으로 떠오른 이해인(17, 세화여고)이 일본 언론으로부터 높은 평가를 들었다.

이해인은 24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5.53점, 구성점수(PCS) 71.79점으로 합계 147.32점을 받았다. 

이로써 이해인은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받은 73.62점을 더해 총점 220.94점으로 최종 2위에 올랐다. 이해인은 224.61점을 받은 사카모토 가오리(일본)에 이어 시상대에 올라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해인의 은메달은 김연아 이후 10년 만에 한국 선수가 목에 건 메달이었다. 한국 피겨 선수가 올림픽 다음으로 권위있는 세계선수권에서 시상대에 오른 것은 지난 2013년 김연아(당시 여자 싱글 금메달) 이후 10년 만에 처음이다.

이에 일본 '데일리 스포츠'도 이해인의 연기에 대해 "긴 손발을 살린 역동적이고 유연한 연기로 장내를 매료시켰다"면서 "연기 막판 점프를 결정하자 사랑스러운 미소도 튀어나왔다"고 칭찬했다.

이어 "스핀이나 스텝도 최고 평가인 레벨 4를 획득하는 등 완성도 높은 점도 매력적이었다"면서 "한국 선수로는 김연아가 우승한 2013년 이후 10년 만의 세계선수권 시상대에 올랐고 소셜 미디어에는 "해인짱'이라는 트렌드도 올랐다"고 설명했다. 

이날 이해인은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인 '오페라의 유령' OST에 맞춰 연기를 시작했다. 이해인은 첫 번째 연기 요소인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완벽하게 뛰었다. 이어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선 쿼터 랜딩(점프 회전수가 90도 수준에서 모자라는 경우) 판정을 받았다. 

이해인은 이후 트리플 루프, 트리플 살코를 실수 없이 처리했고, 트리플 러츠-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 트리플 플립과 더블 악셀 등 점프 과제를 잘 마쳤다. 

이해인은 경기 후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시즌 초반에 잘 풀리지 않아 힘들기도 했지만, 시즌 끝까지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포기하지 않고 노력했다"면서 "세계선수권대회 출전하고 싶다는 목표를 이뤘을 뿐만 아니라, 좋은 성적까지 거둘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 오늘 보여드릴 수 있는 최선을 다 보여드린 것 같아서 만족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letmeout@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