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19년간 행복했다'' 유재학 총감독, 정든 현대모비스와 여정 마무리

기사입력 : 2023.03.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유재학 총 감독 / KBL.

[OSEN=노진주 기자]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 유재학 총감독이 은퇴식을 가졌다.

현대모비스는 24일 안양 KGC인삼공사와 2022~2023시즌 프로농구 정규리그 마지막 홈 경기를 94-89 승리로 마무리한 뒤 유재학 총감독의 공식 은퇴식을 열었다. 

유 총감독은 1998-1999시즌 만 34세, 역대 최연소 KBL 사령탑(인천 대우) 타이틀을 거머쥐면서 지도자의 길로 들어섰다. 

이후 2004년부터 현대모비스 사령탑에 올라 프로 통산 724승을 거둔 유 총감독은 프로농구 역대 최다승 감독이란 타이틀을 가지고 있다.

더불어 유 총감독은 KBL(한국농구연맹) 단일 구단(현대모비스) 최장수 사령탑이다. 19년간 현대모비스에 챔피언결정전 6회 우승을 선물했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땐 남자 농구 대표팀 감독을 맡아 금메달을 획득했다. 

2021-2022시즌을 끝으로 감독직에서 물러났던 그는 이번 시즌 팀 총감독을 맡고 있었다.

이날 현대모비스는 KGC를 5점 차로 제압하며 유 총감독 은퇴식의 분위기를 달궜다. 

은퇴식에선 현역-감독 시절 통틀어 그가 걸어온 길이 담긴 영상이 전광판을 통해 나왔다. 

양동근, 함지훈 등 현대모비스 시절 제자들을 비롯해 ‘은사’ 방열 전 대한민국농구협회장, 실업 기아자동차 시절 동기였던 추일승 대표팀 감독 등이 영상을 통해 덕담을 전했다.

이어 유 총감독의 고별사를 끝으로 은퇴식은 마무리됐다. 그는 “제 농구 인생이 50년이다. 19년을 현대모비스에서 보냈다"며 "너무 즐겁고 행복했다.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사진] 유재학 총 감독 / KBL.

/jinju217@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