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고교야구 로봇심판, 4월 신세계 이마트배 도입... 28일 대전서 시연회

기사입력 : 2023.03.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신화섭 기자]
/사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사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신화섭 스타뉴스 기자]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회장 이종훈·KBSA)는 28일 오후 2시 자동 볼·스트라이크 판정시스템(로봇심판)을 전국고교야구대회에 도입하기 위한 시연회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로봇심판 도입으로 스포츠 4대악인 입시비리를 사전에 차단하고 불공정한 심판 판정으로 발생하는 갈등과 논란을 최소화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시연회에서는 경기 중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을 재연하고 160~190cm에 이르는 다양한 신장의 고교 선수를 실제 경기와 같이 배치해 투구한다. 또 현장 지도자의 의견과 KBSA 심판진이 참가해 고교야구에 맞는 스트라이크 존을 설정하고 원활한 시스템 도입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로봇심판은 고정된 위치에 설치된 카메라와 센서를 통해 투구한 공의 위치, 속도, 각도 등을 정확하게 측정하며 판정 결과를 주심에 전달해 볼·스트라이크 여부를 판정하게 된다. 사람의 주관적인 판단이 개입되지 않아 공정한 볼·스트라이크 판정을 보장할 수 있게 된다.

이종훈 회장은 로봇심판 도입에 대해 "야구 경기에서 공정한 심판 판정을 보장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문제다. 로봇심판을 도입함으로써 경기에서 발생하는 논란을 최소화하고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으로 이어지는 등의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개입찰읕 통해 선정된 스포츠투아이는 KBO 퓨처스 리그에서 3년 간 로봇심판 시스템을 운영했으며, 투구추적 시스템과 자체기술을 바탕으로 최적화된 로봇심판을 개발했다. 이번 시연회를 통해 로봇심판의 성능과 신뢰성을 검증하고, 오는 4월 3일부터 목동야구장에서 열리는 2023 신세계 이마트배 전국고교야구대회 16강전부터 공식 도입할 예정이다.



신화섭 기자 evermyth@mtstarnews.com



ⓒ 스타뉴스 & 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