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클린스만이 꼭 찍어 칭찬한 '오현규'... 주전 공격수 가장 앞섰다

기사입력 : 2023.03.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서울월드컵경기장=이원희 기자]
대한민국 공격수 오현규(가운데)가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전에서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하지만 아쉽게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득점이 취소됐다. /사진=뉴시스 제공
대한민국 공격수 오현규(가운데)가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전에서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하지만 아쉽게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득점이 취소됐다. /사진=뉴시스 제공
[서울월드컵경기장=이원희 스타뉴스 기자] 클린스만호의 치열한 주전 공격수 경쟁. 초반 가장 앞서 있는 건 다름 아닌 '막내' 오현규(22·셀틱)다.

오현규에겐 잊지 못할 3월이 됐다. 지난 해 카타르 월드컵 예비멤버였지만, 위르겐 클린스만(59) 감독이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이후 당당히 '클린스만호 1기'에 이름을 올려 3월 A매치 2연전에 출전했다. 24일 울산에서 열린 콜롬비아전에서 약 30분, 28일 서울에서 열린 우루과이전에서 약 20분을 뛰었다. 조규성(25·전북현대), 황의조(31·FC서울) 두 선배가 선발로 출전한 것과 달리 오현규는 두 경기 모두 교체투입됐다.

하지만 가장 좋은 점수를 받은 건 오현규였다. 클린스만 감독은 우루과이전에서 1-2로 패한 뒤 세 명의 공격수를 평가해달라는 질문에 오현규를 콕 찍어 칭찬했다. "아주 좋은 선수가 될 수 있다"고 확신한 클린스만 감독은 "오현규는 상당히 다이렉트하고 골을 넣고 싶어하는 선수다. 득점에 대한 배고픔을 갖고 있다.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지켜보겠다"고 높게 평가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선수 시절 월드클래스 공격수로 활약했다. 월드컵과 유럽선수권 무대에서 골폭풍을 몰아치고 조국 독일의 우승을 이끌었다. 공격수를 보고 평가하는 눈은 누구보다 확실하다고 할 수 있다. 그런 감독이 칭찬했으니 오현규의 재능, 성장 가능성만큼은 상당히 높다.

실제로 오현규는 두 번의 짧은 출전에도 여러 차례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어 존재감을 뽐냈다. 콜롬비아전에서 상대의 두터운 수비진을 뚫어내고 슈팅을 날렸다. 파괴력 넘치는 돌파와 침착한 마무리를 선보였지만, 콜롬비아 수비수가 골문 앞에서 공을 걷어내 아쉬움을 삼켰다. 우루과이 경기에선 골망을 흔들기도 했다. 후반 39분 상대 수비를 앞에 두고도 환상적인 터닝 동작을 통해 이를 벗겨낸 뒤 골 그물이 찢겨질 정도로 강력한 슈팅을 날렸다. 유럽무대에서 활동 중인 우루과이 센터백, 상대 주전 골키퍼조차 막아볼 틈이 없을 정도로 완벽한 슈팅이었다.

다만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오현규의 득점은 취소됐다. 볼을 잡는 과정에서 상대 수비수보다 약간 앞에 있었다.

위르겐 클린스만 한국 대표팀 감독이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OSEN
위르겐 클린스만 한국 대표팀 감독이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OSEN
하지만 오현규는 상당히 많은 것을 얻은 경기였다. 클린스만 감독의 칭찬뿐 아니라 '할 수 있다', '하면 된다'는 자신감을 얻었다. 오현규는 "비록 골을 넣지는 못했지만, 자신감은 더 생긴 것 같다. 이전 모습보다 더 발전하고 싶다"며 "국가대표팀 데뷔골은 항상 꿈에 그리던 것이다. (득점 당시) 짜릿했다. 주위에서도 골이나 다름없다고 칭찬해주셨다. 골을 만들어야 했기에 아쉬운 면도 있지만, 다음에는 꼭 공식적인 골을 넣겠다. 클린스만 감독님과 국민들에게 골을 선물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오현규의 또 다른 장점은 겸손함이다. 좋은 플레이를 보여주고, 클린스만 감독의 칭찬을 듣고도 어린 선수답지 않게 냉정했다. 오히려 더욱 성장을 다짐했다. 오현규는 "클린스만 감독님께서 해준 칭찬은 너무 과분한 말씀인 것 같다. 저는 아직 멀었고, 더 배울 게 많다고 생각한다. 클린스만 감독님과 함께하는 것은 축구선수로서 행복하고 영광스럽다. 다음에도 대표팀에 소집된다면 더 많은 가르침을 받고 배우고 싶다"고 열의를 불태웠다.

또 오현규는 유럽과 한국을 오가는 바쁜 일정에도 "제가 시차적응을 하는 건지 생각될 정도로 몸 컨디션이 좋았다. 한국 팬들 앞에서 축구할 수 있어 좋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오현규는 주전 경쟁에 대해 "다른 공격수가 모였기 때문에 서로에게 배울 점이 분명히 있다고 생각한다. 저도 형들로부터 부족한 점을 배워서 앞으로 선의의 경쟁을 펼친다면, 더 발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힘줘 말했다.

대한민국 공격수 오현규가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전에서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하지만 아쉽게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득점이 취소됐다. /사진=OSEN
대한민국 공격수 오현규가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전에서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하지만 아쉽게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득점이 취소됐다. /사진=OSEN



서울월드컵경기장=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 스타뉴스 & 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