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로봇심판, 신세계 이마트배 전국고교야구대회 전격 도입 ''입시비리 차단 기대''

기사입력 : 2023.04.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
로봇심판 시연회 모습. /사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 제공
로봇심판 시연회 모습. /사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 제공
[김우종 스타뉴스 기자] 로봇심판이 신세계 이마트배 전국고교야구대회에 등장한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는 2일 "2023 신세계 이마트배 전국고교야구대회 16강전부터 자동 볼·스트라이크 시스템(로봇심판)을 전격 도입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이번 로봇심판 도입으로 스포츠 4대 악인 입시 비리를 사전에 차단하고 불공정한 심판 판정으로 발생하는 갈등과 논란을 최소화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협회는 로봇심판의 성능과 신뢰성 검증을 위해 지난달 28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시연회를 진행했다. 원활한 시스템 도입을 위해 현장 지도자와 KBSA 심판진의 의견을 수렴하여 스트라이크 존을 설정했다.

로봇심판의 스트라이크 기준은 투구한 공이 홈플레이트 앞쪽의 앞면 스트라이크존과 홈플레이트 뒤쪽 뒷면 스트라이크존을 모두 통과해야 스트라이크로 판정된다.

협회는 "시연회 의견 반영 결과에 따라 KBO 퓨처스리그에서 설정된 로봇심판의 스트라이크 존보다 좌우 폭이 공 하나 정도 넓어지고 고교 선수들의 평균 신장을 고려해 스트라이크 존 높이는 조금 낮아졌다. 또 사이드암 투수들의 공 궤적을 반영해 홈플레이트 뒷면 스트라이크존은 앞면보다 공 반 개 정도 넓게 운영할 예정"이라고 전다.

KBSA 고교야구 로봇심판 스트라이크 기준. /그픽=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 제공
KBSA 고교야구 로봇심판 스트라이크 기준. /그픽=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 제공
KBSA 고교야구 로봇심판 좌우 스트라이크 기준. /그래픽=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 제공
KBSA 고교야구 로봇심판 좌우 스트라이크 기준. /그래픽=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 제공
로봇심판은 2023 신세계 이마트배 전국고교야구대회 16강전이 열리는 4월 3일부터 시행한다. 도입 첫날은 시행착오를 최소화하기 위해 우선 시험 운영된다. 시험 운영 시에는 주심이 볼·스트라이크를 판정한다. 양 팀 감독은 볼·스트라이크 판정에 대해 주심을 통해 3회까지 판독을 요청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16강전 경기 이틀째부터 로봇심판이 전격 도입돼 로봇심판의 판정이 최종 판정으로 인정된다. 공식 야구 규칙에 의거해 볼·스트라이크 판정에 이의를 제기할 수 없다. 로봇심판의 오류로 경기를 진행할 수 없는 경우, 현장에서 복구를 시도하며 30분 이상 지연될 경우 주심이 볼·스트라이크 판정하는 대회 규정도 마련했다.

이종훈 회장은 로봇심판 도입에 대해 "고교 팀들에게 공정한 심판 판정과 동일한 조건에서 최상의 경기력을 낼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 협회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로봇심판을 도입함으로써 경기에서 발생하는 논란을 최소화하고 입시 비리 예방과 승부조작 방지와 함께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 등의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로봇심판 시연회 모습. /사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 제공
로봇심판 시연회 모습. /사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 제공



김우종 기자 woodybell@mtstarnews.com



ⓒ 스타뉴스 & 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