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추격골' 김용학, ''예선 통과 확정 아니다...감비아전 최선 다할 것''

기사입력 : 2023.05.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OSEN=정승우 기자] 김용학(20, 포르티모넨스)이 승리하지 못한 아쉬움을 전했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0세 이하(U-20) 대표팀은 26일 오전 6시(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멘도사 말비나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FIFA U-20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온두라스와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조별리그 1차전에서 프랑스를 상대로 2-1로 승리한 뒤 온두라스전 2연승을 노렸던 '김은중호'였지만, 온두라스에 무승부를 기록, 승점 4점(1승 1무)으로 조 2위에 자리했다. 온두라스와 프랑스를 모두 제압한 감비아는 F조 1위에 올랐다.

어려운 경기를 펼친 한국이다. 한국은 전반전 다비드 오초아에게 페널티 킥 실점을 내줬다. 이후 전반 27분 선제골의 주인공 오초아가 강상윤의 얼굴을 가격하며 퇴장당했지만, 수적 우세를 점한 상황에서도 전반전 동점을 만들지 못한 한국이다. 

후반전에 돌입한 한국은 적극적으로 득점을 노렸지만, 오히려 후반 6분 이삭 카스티요에게 한 골을 추가로 내줘 0-2 스코어가 됐다.

한국은 후반 13분 김용학의 추격 골을 시작으로 후반 17분 박승호의 헤더 골까지 터지며 2-2로 균형을 맞췄다. 경기 종료 직전까지 역전 골을 노린 한국이지만, 경기는 2-2 무승부로 종료됐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경기 종료 후 인터뷰를 진행한 추격 골의 주인공 김용학은 "경기 전부터 제가 준비한대로 상대 사이드 뒷공간을 노렸다"라며 득점 찬스를 만든 장면을 설명했다.

그는 "저희가 수적으로 유리한 상황이었다. 결과를 내지 못해 다들 아쉬워하고 있다"라면서 대표팀 내 분위기를 전했다.

김용학은 "마지막 패스, 슈팅 찬스에서 저희의 집중력이 전체적으로 떨어졌다"라며 "아직 예선 통과를 확정 지은 것이 아니다. 감비아전 최전을 다해 이기려 뛸 것"이라고 덧붙였다.

승점 4점으로 F조 2위에 자리한 한국은 오는 29일 오전 6시 조 1위 감비아를 상대로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reccos23@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