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적' 언년이 이호정 '''추노' 언년이 너무 쎄…뛰어 넘고 싶다'' [인터뷰②]
입력 : 2023.09.27기사보내기 :  트위터  페이스북

넷플릭스 제공

[OSEN=장우영 기자] ‘도적:칼의 소리’ 이호정이 ‘언년이’로 시청자들에게 다가간 소감을 밝혔다.

27일 이호정은 서울 종로구 안국동의 한 카페에서 OSEN과 만나 넷플릭스 오리지널 ‘도적:칼의 소리’ 인터뷰를 가졌다.

‘도적:칼의 소리’(이하 도적)는 1920년 중국의 땅, 일본의 돈, 조선의 사람이 모여든 무법천지의 땅 간도에서 소중한 사람들과 삶의 터전을 지키기 위해 하나 된 이들이 벌이는 액션 활극으로, 지난 22일 공개됐다.

이호정은 돈이 되면 무슨 일이든 하는 총잡이 언년이 역을 맡았다. 모델 출신으로 2016년 MBC 드라마 ‘불야성’을 통해 배우로 발을 내디딘 이호정은 ‘청년경찰’,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 ‘인질’, ‘알고있지만,’ 등 영화와 드라마를 오가며 스펙트럼을 넓혔다. ‘도적’에서도 풍성한 액션과 특유의 언변이 돋보이는 티키타카로 재미를 선사했다.

이호정은 ‘도적’에서 ‘언년이’로 연기한 부분에 대해 “나와 실제로 비슷한 부분이 있다. 일을 해나가는 방식이나 삶에서 중심으로 생각하는 것들이 비슷하다. 말 뱉는 방식, 사용하는 방식 등이 비슷한 부분이 있는데 하나 다른 부분이 있다면 언년이는 하고 싶은 말은 다 하지만 나는 그렇지 않다. 달랐기에 하면서 재미있는 포인트였다”고 말했다.

사투리부터 액션까지, 이호정의 재발견이었다. 이호정은 “사투리를 쓴다고 해서 내가 지금 사투리를 쓰고 있어라고 표현하는 순간 과해질 것 같았다. 내가 말하듯이 하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러면서도 사투리의 리듬 같은 걸 놓치면 안되기에 녹음을 해서 리듬은 살리면서 사투리 쓰고 있어라는 느낌은 주고 싶지 않았다”라며 “언년이 총이 특정 되어 있었다. 권총도 되고 견착하는 정도도 됐다. 견착하는 곳에 권총이 들어가서 쌍권총이 되기도 했다. 사전에 똑같은 모델의 장난감 총을 받아서 손에 익혔다. 같이 있어서 내 몸 같았다. 실탄 사격장 가서 어느 정도의 반동과 소리가 나오는지 알고 싶었다. 많이 가서 쏴보기도 했다. 실제로 해보니 100점이 나왔다. 많이 놀랐다. 재밌더라”고 이야기했다.

김남길이 이야기한대로 이호정은 ‘도적’의 최대 수혜자였다. 그렇다면 ‘도적’의 언년이는 ‘추노’의 언년이를 뛰어 넘었을까. 이호정은 “쉽지 않다. ‘언년아’ 성대모사가 너무 유명하다. 뛰어 넘고 싶다. 넘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elnino8919@osen.co.kr

오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