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새 시즌 준비하는 상주의 과제, ‘스트라이커 만들기’

기사입력 : 2012.01.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남해] 안기희 기자= 2012 시즌을 준비 중인 상주 상무가 ‘스트라이커 만들기’라는 과제를 받아 들었다.

박항서 감독은 27일 오후 전지훈련지인 남해스포츠파크에서 기자들과 만나 올 시즌을 앞둔 구상을 밝혔다. 김재성, 김형일 등 기량이 검증된 선수들이 새로 입대하면서 어느 정도 전력이 안정화됐다고 판단했지만 걱정거리는 분명 있었다. 바로 스트라이커 자원이다.

그는 “미드필드 자원도 많이 있고 수비라인도 비교적 풍부하다. 다만 스트라이커 쪽의 무게감이 떨어져 걱정이다. 외국인 선수를 쓸 수도 없다”라고 말했다.

군팀의 특성상 상주는 외국인 선수의 활용이 불가능하다. 그렇다고 다른 팀에서 선수를 영입할 수도 없다. 결국 방법은 하나다. 기존 자원들 중 스트라이커로서의 가능성이 있는 선수들을 쓰는 것이다. 지난해 ‘뼈트라이커’ 김정우가 스트라이커로 변신해 시즌 개막 후 4경기 연속골을 기록하며 득점왕 후보까지 오르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는 점을 생각한다면 가능성은 충분하다.

박항서 감독은 “변화를 줘야 한다. 유창현, 김민수, 김용태 등을 포함해 가능성 있는 선수들을 테스트하고 있다. 미드필드 자원은 많기 때문에 원톱으로 타겟맨 역할을 할 수 있는 선수가 필요하다. 남해에서 집중적으로 테스트를 해보고 3차 통영 전지훈련 때는 완성도를 높이도록 하겠다”라고 했다.

사진=이연수 기자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