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영암 리포트] 최강희 ‘닥공’, GK부터 다진다

기사입력 : 2012.02.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이연수 기자
사진=이연수 기자

[스포탈코리아=영암] 홍재민 기자= 새롭게 출발하는 ‘최강희호’의 시작은 골키퍼부터 시작된다.

21일 국가대표팀은 오전 훈련을 소화했다. 오후에도 훈련이 잡혀있어 몸 풀기가 주를 이뤘다. 하지만 골키퍼 조련사로 대표팀에 합류한 김풍주 코치는 골키퍼 세 명과 함께 별도 메뉴를 소화했다. 전일 빠른 공격 전개를 위한 수비의 움직임을 강조한 것과 마찬가지로 골키퍼 역시 ‘닥공’의 출발점 기능 수행이 요구되었다.

훈련 첫날부터 골키퍼들은 수비보다 공격에 초점을 맞춘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볼을 잡은 뒤 빠르게 좌우 풀백 쪽으로 패스를 연결시켜는 연습을 반복했다. 이날 오전 훈련에서 김풍주 코치는 골키퍼와 수비수간의 원투 패스에 이은 플레이 전개 요령에 대해서 강조했다. 특히 골키퍼의 움직임을 집중적으로 주문했다. 최강희 감독이 추구하는 공격 축구가 필드 플레이어뿐만 아니라 골키퍼부터 시작된다는 점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전까지 대표팀 소집훈련에서 골키퍼 연습은 공중 볼 캐칭과 슈팅 방어가 주를 이뤘다. 대표팀 관계자는 “A대표팀에서 골키퍼 연습을 저렇게 세부적으로 시키는 것도 흔치 않다”라며 김풍주 코치의 열정적인 모습에 흐뭇한 표정을 지어 보였다. 김풍주 코치는 대한축구협회 전임 지도자로서 이론과 실제를 겸비한 수준급 지도자다. 최강희 감독이 구상한 전술을 실천하기 위해 어떤 준비가 필요한지 잘 파악하고 있다. 골키퍼 김영광은 “골키퍼도 그냥 서있을 수 없다는 점을 말씀하셨다”라고 말한 뒤, “공격 전환을 잘해줘야 한다는 게 감독님 지시사항이다”라고 훈련 배경을 설명했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