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런던까지 4개월’ 홍명보호, 남은 일정은? ‘보고 또 보고!’

기사입력 : 2012.03.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류청 기자= “최종 엔트리의 윤곽은 (엔트리) 제출 당일에 알 수 있을 것이다”

처음과 끝은 맞닿아있다. 2012년 런던 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이 끝나는 날 본선을 향한 첫 걸음이 시작됐다. 일단 분위기는 좋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대표팀은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카타르와의 경기에서 주전들을 대거 제외하고도 무승부를 거두며 본선에 무패로 진출하게 됐다.

본선으로 향하는 배에 오른 홍 감독은 일종의 초기화를 선언했다. 홍 감독은 카타르전이 끝나고 한 인터뷰에서 몇 차례나 “선수들의 컨디션”을 언급했다. 예선전을 치러오면서 선수들의 특징과 실력을 파악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올림픽 개막 직전의 컨디션이라는 이야기. 그는 “(컨디션은) 예측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홍 감독의 일정은 대부분 선수들을 관찰하는 것으로 채워질 전망이다. 그는 “K리그, J리그를 망라해 최종 점검에 들어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선발할 선수들만 보는 게 아니다. 홍 감독은 아직 예선전이 끝나지 않은 대륙의 경기도 챙겨볼 생각이다. 같은 조에 들어올 수 있는 팀들에 대한 사전 분석이다. 그야말로 보고 또 보고다.

남은 일은 채우기보다는 비우기다. 최종 엔트리에 들어갈 후보군들은 정리가 끝난 상태다. 홍 감독은 경기를 지켜보면서 명단을 가볍게 만드는 일을 해야 한다. 그는 “7월 초순이 엔트리 발표시점인데 당시의 컨디션을 예측하는 게 불가하기에 후보군을 올려놓고 조금씩 좁혀가는 수 밖에 없다”라고 했다.

홍 감독은 최종 엔트리에 들기 위해서는 “희생정신이 필요하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올림픽에 나가면 우리보다 다 좋은 팀이다. 개개인보다는 팀을 극대화 시키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튀는 선수보다는 동료들과 즐겁게 발을 맞추는 게 중요하다는 지론이 본선 무대를 준비한다고 해서 바뀌지 않는다는 이야기였다.

런던 올림픽 개막까지는 4개월이 남았다. 길다면 긴 시간. 하지만 홍 감독은 “남은 것은 2주 밖에 없다”라고 했다. 선수들을 소집해 훈련하면서 컨디션을 마지막 점검할 시간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것이다. 홍 감독은 “선수를 관찰하는 것 이외에는 할 수 있는 게 없다. 세밀하게 그 부분을 보겠다”라고 말했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