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ACL] 신태용 감독, ''한상운·윤빛가람 활약은 좋았다''

기사입력 : 2012.03.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성남] 윤진만 기자= 성남 일화 신태용 감독이 텐진전 무승부를 아쉬워하면서도 영입생 한상운, 윤빛가람의 활약상에는 만족감을 표했다.

21일 텐진 테다와의 AFC 챔피언스리그 G조 2차전을 1-1로 마친 신태용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좋은 찬스가 많았지만 끝까지 승리를 지키지 못한 부분이 아쉽다“며 "선수들의 컨디션 저하 때문에 분위기가 많이 침체되어 있었다. 앞으로는 좋아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날 성남 공식전 데뷔골을 터뜨린 한상운에 대해서는 "골을 넣었으니 자신감이 붙었을 것"이라고 합격점을 내렸고 윤빛가람에 대해서도 "중원 압박과 패스 연결이 좋았다"고 평했다.

다음은 신태용 감독 기자회견 전문.

- 경기 소감.
너무 아쉽다. 좋은 경기했고 좋은 찬스 있었지만 끝까지 지키지 못하고 실점하지 못한 부분이 아쉽다. 하지만 이제 ACL 두 경기 했고 K리그에서도 오늘 같은 경기해주면 좋은 결과 있으리라 믿는다. 그래도 아쉬움이 남는 경기였다.

- 일부 전문가는 성남의 부진이 컨디션 저하에 있다고 지적한다.
선수단 내부 사정이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 사실 1월 4일 용병 세 명이 소집되어서 긴 동계훈련을 소화했는데 그 선수들이 '이런 긴 훈련은 처음 해봤다. 너무 힘들다'고 하더라. 시즌 들어오기 전에 악재가 많이 겹쳐서 분위기가 많이 다운됐다. 특히 외인 선수들이 동계 훈련을 너무 많이 해서 근육이 아직 안 올라온다는 얘기를 해왔다. 그래서 내가 미팅을 통해 시간이 얼마나 지났는데 그러냐고 얘기를 하니까 그들도 최근 미팅에서 괜찮아지고 있다고 얘기를 하더라. 앞으로 더 좋아지리라 생각한다.

- 텐진의 전력을 평가한다면? 최근 중국팀의 강세가 무섭다.
텐진은 분명히 좋은 팀이었다. 짜임새 있게 잘했다. 중국 축구를 쉽게 생각할 부분은 아니다. 막강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좋은 선수 영입하기 때문에 우리가 쉽게 볼 수 있는 입장은 아니다. 그래도 전체적인 경기 내용에선 (한국이) 좀 더 낫지 않나 생각한다. 성남이 좀 더 컨디션이 좋았다면 스코어를 더 낼 수 있었다.

- 영입생 한상운, 윤빛가람의 활약상은 어땠나.
(한)상운이는 골을 넣었으니까 자신감이 붙었다고 생각한다. 집중력을 갖고 1~2골을 더 넣으면 좋아지리라 생각한다. 윤빛가람도 중원에서 상대를 차단하고 패스 연결을 잘했다. 마지막에 상대가 강한 프레싱이 들어올 것을 대비해서 교체한 것이다. 경기 내용이 나빠서 그런 건 아니다. 두 선수 모두 전반적으로 잘했다.

사진=이연수 기자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