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英중계진, “지동원 타임인대요!”

기사입력 : 2012.04.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카이스포츠` 간판 캐스터 마틴 타일러=ⓒBPI/스포탈코리아
`스카이스포츠` 간판 캐스터 마틴 타일러=ⓒBPI/스포탈코리아

[스포탈코리아] 홍재민 기자= 영국 TV중계진이 “지동원 타임”이란 신조어를 만들었다.

7일 열린 ‘2011/2012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경기에서 선덜랜드와 토트넘 홋스퍼는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다. 지동원은 출전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끝까지 마틴 오닐 감독의 부름을 받지 못하고 벤치에 머물렀다.

본 경기를 영국 내 TV생중계했던 ‘스카이스포츠’의 간판 캐스터 마크 타일러는 경기 종료시간이 가까워지자 “지동원 타임입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선덜랜드가 경기 막판까지 토트넘의 맹공에 버티자 타일러는 간간히 지동원을 언급하며 오닐 감독의 교체 카드에 대한 기대를 나타냈다.

올 1월1일 선덜랜드는 지동원의 후반 추가시간 터트린 결승골로 맨체스터 시티를 1-0으로 꺾었다. 당시 득점의 인상이 워낙 강해 지동원은 일약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이후 선덜랜드의 경기 때마다 영국 현지 중계진과 카메라는 몸을 푸는 지동원의 모습을 잡으며 맨체스터 시티전 득점 활약을 회상했다. 올 시즌 선덜랜드가 유난히 경기 막판 득점이 많다는 점이 겹쳐 “지동원 타임”이란 신조어가 만들어진 것이다.



그러나 ‘스카이스포츠’ 중계진의 바람과는 달리 이날 오닐 감독은 ‘지동원 타임’을 선택하지 않았다. 경기 막판까지 팽팽한 동점 상황이 이어졌지만 오닐 감독은 교체카드를 두 장만 사용한 채 안전한 무승부를 선택했다. 다음 경기가 불과 이틀 뒤에 열린다는 점도 오닐 감독으로 하여금 의욕적인 운영을 포기하게끔 만들었다.

타일러는 ‘스카이스포츠’를 대표하는 인기 캐스터다. 1970년대부터 축구 중계를 시작한 타일러는 프리미어리그가 출범한 1992년부터 지금까지 축구 중계 캐스터 1인자로 군림하고 있다. 인기 축구 게임에도 단골로 목소리 출연해 국내 게임 매니아들 사이에서도 매우 친숙한 인물이다.

선덜랜드는 한국시간 9일 밤 11시 에버턴 원정을 치를 예정이다. 토트넘전에서 니클라스 벤트너와 스테파네 세세뇽이 풀타임을 소화했기 때문에 에버턴전에서는 지동원의 출전 기대가 높아졌다.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