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8R 리뷰] 전북, 부산과 아쉬운 0-0 무승부

기사입력 : 2012.04.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전북 현대가 부산 아이파크와 아쉬운 무승부를 거뒀다.

전북은 14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부산과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8라운드에서 0-0으로 득점 없이 비겼다.

이로써 최근 3연승의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승점 1점을 추가한 전북은 5위를 유지했다. 부산도 10위에 머물렀다.

전북, 빠른 측면 공격으로 부산 공략
전북은 드로겟과 에닝요를 활용한 빠른 측면 공격으로 부산 수비를 공략했다. 빠르고 정확한 패스 플레이가 더해지며 일방적인 경기 운영을 펼치게 됐다. 압박 수비로 부산의 공격 타이밍을 늦췄다.

그리고 전반 7분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드로겟의 프리킥을 이동국이 연결했지만 전상욱의 정면에 안겼다. 전반 17분 페널티 지역 경합과정에서 흐른 볼을 드로겟이 발리슛으로 득점 기회를 노렸지만 전상욱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 19분 코너킥 상황에서 조성환이 헤딩슛을 날렸지만 골문을 빗겨가고 말았다.

부산의 역습 막아낸 전북
전북의 일방적인 공격을 막아낸 부산은 역습과 중거리슛으로 반격했다. 전반 25분 부산의 프리킥 기회에서 이종원의 슛이 전북 수비벽을 맞고 나갔다. 전반 32분 박종우가 전북 수비수를 달고 중거리슛을 날렸지만 김민식의 손에 걸렸다.

부산의 역습 막아낸 전북은 공격으로 맞대응 했다. 전반 34분 에닝요의 중거리슛으로 득점을 노렸지만 위력이 약했다.

루이스 투입으로 변화 준 전북
전북은 후반전 시작부터 적극적인 공격으로 포문을 열었다. 후반 1분 정훈의 패스를 받은 김현이 슛을 날렸지만 부산 수비수 발에 맞았다. 1분 뒤 김현은 드로겟이 측면에서 올려준 볼을 헤딩슛으로 연결했으나 위력이 약했다.

전북은 루이스와 박세직을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줬다. 그 후 전북은 공격 전환 속도를 빠르게 가져가며 골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후반 15분에는 루이스가 이동국과의 콤비 플레이로 위력적인 공격을 펼쳤다.

부산의 반격이 만만치 않았다. 부산은 중거리슛과 세트피스로 전북의 골문을 위협했다.

끝내 부산 골문 열지 못한 전북
전북은 공격에 더욱 박차를 가하며 결승골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후반 26분 박원재가 왼쪽 측면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이동국이 달려들며 헤딩슛으로 득점을 노렸지만 전상욱에게 막히고 말았다.

부산 진영을 쉴 새 없이 침투한 전북은 후반 39분 또 한 차례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루이스의 패스를 받은 박세직이 쇄도하며 슛을 날린 것. 그러나 빗맞으며 무위에 그쳤다. 전북은 계속해서 공격적으로 밀어붙였으나 부산의 골문을 끝내 열지 못했다. 이로서 양 팀은 득점 없이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8R (4월 14일-전주월드컵경기장-7,820명)
전북 0
부산 0
*경고: 조성환, 정훈, 임유환(전북), 전상욱, 박종우, 에델, 임상협(부산)
*퇴장: -

▲ 전북 출전 선수(4-4-2)
김민식(GK) – 박원재, 조성환, 임유환, 최철순 – 드로겟(후15 박세직), 진경선, 정훈, 에닝요 – 이동국, 김현(후6 루이스, 후44 정성훈)/ 감독대행: 이흥실
*벤치잔류: 최은성(GK), 전광환, 이강진, 이승현

▲ 부산 출전 선수(3-4-3)
전상욱(GK) – 에델, 박용호(전17 이종원), 이경렬 – 김창수, 박종우, 김한윤, 유지훈 – 임상협(후34 파그너), 방승환(후15 윤동민), 한지호/ 감독: 안익수
*벤치잔류: 이범영(GK), 최진호, 이현도, 최강희

기사제공=인터풋볼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