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ACL] 성남 5골 차 대승, 신태용의 ‘무실점 압박’ 통했다

기사입력 : 2012.04.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성남] 윤진만 기자= 성남 일화 신태용 감독은 시즌 초반 부진을 타파할 첫 번째 방책으로 무실점을 꼽고 선수들에게 “방어율을 낮추라”고 주문했다.

압박은 전남(1-0 승), 대전(1-0 승)과의 K리그 2연전을 통해 성과로 드러났다. 성남은 ‘신공(신나게 공격)’에 어울리지 않는 화력에도 안정적인 방어를 펼치며 무실점 2연승했다. 대전전에선 전반 막바지 임시 주장 김성환이 경고누적 퇴장당하는 불운에도 불굴의 투지를 발휘해 상대 공격을 틀어 막았다.

무실점 상승세는 18일 센트럴코스트와의 AFC 챔피언스리그 G조 4차전에서도 이어졌다. 성남은 주장이자 주전 센터백 사샤가 결장한 상황에서 윤영선, 임종은 등 젊은 수비진이 수비벽을 세우고 하강진이 골문을 든든히 지키며 5-0 대승했다. 성남은 이날 승리로 1승 3무가 되며 G조 선두에 등극했다.

신태용 감독은 “시즌 초반에는 생각보다 잘 안되어서 힘들었다. K리그에서 무실점 2연승이 영향을 주고 있다. 내가 주문한 것을 선수들이 모두 잘 소화해서 좋다”고 현저히 낮아진 방어율을 3연승의 비결로 꼽았다.

그는 “우리 선수들이 피곤한 일정 속에서도 오늘 같이 뛰어주면 리그에서도 좋은 결과 얻을 수 있다”며 “챔피언스리그에서 조 1위로 올라서니 기분 좋다. 여기서 만족할 것이 아니라 마지막 홈경기에서도 이겨 조 1위로 16강에 진출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각오를 말했다.

사진=이연수 기자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