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10R 리뷰] 서울, 데얀의 극적인 골로 '원정 징크스' 날려

기사입력 : 2012.04.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강릉] 류청 기자= FC서울이 종료 직전에 터진 극적인 데얀의 골로 원정 무승 징크스를 날렸다.

서울은 29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강원과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10라운드 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올 시즌 원정에서 1승도 거두지 못했던 서울은 강원을 잡고 귀중한 승점 3점을 얻으며 경기 전인 제주를 앞서 3위로 올라섰다.

양 팀은 한골씩 주고 받았다. 서울이 전반 28분 몰리나의 골로 앞서갔으나 강원의 배효성이 후반 28분 만회골을 터뜨렸다. 경기는 이대로 끝나는 듯 했지만, 데얀이 경기 종료 직전에 골을 뽑아내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경기는 요동쳤고, 결국 기회를 잡은 서울이 승리했다. 초반 분위기는 서울이 가져갔으나 강원은 후반에 무서운 뒷심을 발휘하면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강원이 후반 막판에 기회를 몇 차례 날리며 경기를 뒤집는 데는 실패하자 서울이 막판에 집중력을 되찾으며 승리를 건졌다.

몰리나의 선제골
양 팀은 경기 초반 팽팽하게 맞섰다. 강원은 왼쪽 측면의 시마다의 정교한 크로스를 이용해 서울의 골문을 노렸고, 서울은 중원에서 볼을 돌리며 기회를 엿봤다.

먼저 기회를 잡은 것은 서울이었다. 전반 12분 몰리나가 왼쪽 측면에서 수비의 공을 빼앗아 골키퍼와 맞섰고, 키를 넘기는 슈팅으로 골을 노렸다. 공은 송유걸을 넘었지만 골대마저 넘어가며 기회가 무산됐다. 18분에는 데얀의 재치있는 왼발 슈팅이 골키퍼와 골포스트를 연이어 맞고 나왔다.

강원은 22분 시마다가 멋진 크로스로 김은중의 다이빙 헤딩슛을 이끌어 냈지만, 슈팅이 골대를 살짝 외면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서울은 전반 28분 선제골을 뽑았다. 오른쪽 측면에서 세 선수가 작품을 만들었다. 박희도가 뒤에서 들어오는 고요한에게 패스를 넣어줬고, 고요한은 공을 좀더 끌고 들어간 뒤 가운데로 빠른 크로스를 올렸다. 이것을 몰리나가 깔끔하게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갈랐다.

서울의 김현성은 전반 39분 추가골 기회를 놓쳤다. 왼쪽 측면에서 오프사이드 라인을 살짝 피해 패스를 받아 왼발 슈팅까지 연결했으나 송유걸에게 막혔다. 한편 강원은 전반 40분 이른 교체카드를 썼다. 박상진을 빼고 이민규를 투입했다. 김상호 감독은 수비 라인을 재편했다.

승부를 결정지은 데얀
강원은 후반 초반 두 번의 절호의 기회를 날렸다. 후반 5분, 김은중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완벽한 발리슛 기회를 잡아 슈팅으로 연결했는데 이것이 김용대에 걸렸다. 김은중은 아쉬움에 펄쩍 뛰었다. 후반 10분에는 정성민의 의욕적인 슈팅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다.

서울은 후반 12분 박희도를 빼고 최태욱을 투입하며 역습에 속도를 더했다. 서울은 후반 16분 역습 기회에서 아쉽게 골을 놓쳤다. 고요한이 오른쪽을 빠르게 파고든 뒤에 가운데서 들어오는 놀리나에게 패스를 내줬는데, 몰리나의 오른발 슈팅은 골대를 빗나갔다.

강원은 후반 24분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김은중이 헤딩슛으로 연결한 것이 김용대에게 막혔는데, 배효성이 집중력을 잃지 않고 넘어지면서 오른발로 공을 밀어 넣었다. 서울 선수들은 오프사이드라고 주장했으나 심판진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강원은 후반 31분 경기를 뒤집을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날렸다. 수비진을 압박해 공을 빼앗은 후 시마다가 마음 놓고 날린 왼발 슛이 골대를 외면했다. 강원은 막판인 후반 41분에도 골대 앞에서 몇 차례의 좋은 슈팅 기회를 날리며 땅을 쳤다.

강원의 정성민은 후반 종료 직전에 중거리슛으로 크로스바를 다시 한 번 때렸다. 위기를 벗어난 서울은 바로 이어진 기회에서 데얀이 몰리나의 패스를 받아 결승골을 터뜨리면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10라운드 (4월 29일-강릉종합운동장-5,013명)
강원 1 배효성(`69)
서울 2 몰리나(`28), 데얀(`90)
*경고: 박우현, 배효성(이상 강원) 몰리나, 박희도, 김진규(이상 서울)
*퇴장: -

▲ 강원 출전 선수(4-4-2)
송유걸(GK) – 오재석, 박우현, 배효성(`84 김오규), 박상진(`41 이민규) – 시마다, 김태민(`65 박태웅), 백종환, 웨슬리 – 정성민, 김은중 / 감독: 김상호
*벤치잔류: 김근배(GK), 이우혁, 이봉준, 김동기

▲ 서울 출전명단(4-4-2)
김용대(GK) - 고요한, 김동우, 김진규, 아디 – 박희도(`57 최태욱), 고명진, 한태유(`70 문기한), 몰리나 –김현성(`89 김현성), 데얀/감독: 최용수
*벤치잔류: 조수혁(GK), 김동우, 현명민, 하대성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