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ACL 최종전 앞둔 성남의 '빛과 그림자'

기사입력 : 2012.05.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윤진만 기자= 16강 확정까지 9부 능선을 넘었다. 하지만 변수가 많은 축구에서 1할의 확률로 탈락의 위기를 맞는 경우가 있다. 조별리그 최종전을 앞둔 시점에서 성남 일화에는 빛과 그림자가 있다.

성남은 1일 나고야 그램퍼스(일본)와의 AFC 챔피언스리그 G조 5차전에서 1-1로 비겼다. 승리시 16강을 확정할 수 있는 경기여서 아쉬움이 남는 결과였다. 선수들은 패배한 듯한 분위기를 풍기며 경기장을 떠났고, 신태용 감독의 표정에도 진한 아쉬움이 서렸다. 성남은 이날 무승부로 1승 4무(승점 7점)가 되어 조 선두 자리를 간신히 지켰다.

그럼에도 성남은 15일 텐진 테다와의 최종전에서 비기기만 해도 16강에 오르는 유리한 위치에 섰다. AFC 챔피언스리그는 승점-승자승-득실차 순으로 16강 진출팀을 가린다. 현재 성남(7점, +5)이 1점을 보태면 나고야(7점, +3), 센트럴코스트(6점, -1)전이 어떤 결과를 내든 조 2위까지 주어지는 16강 티켓을 거머쥔다.

최종전 상대가 5경기 3무 2패(3점, -7) 2득점하며 탈락한 텐진이라는 점은 호재다. 성남은 비록 3월 7일 텐진전에서 무득점 무승부했지만, 당시는 이적생과 기존 선수간의 불협화음으로 지금과 같은 조직력을 갖추지 못했다. 최근에는 경기력이 살아나고 있다. 이에 더해 텐진이 나고야전 팬 난동으로 AFC로부터 무관중 징계까지 받아 일방적인 분위기를 피할 수 있다는 점도 긍정적이다.

반대로 성남이 패한다고 가정했을 때 이야기는 달라진다. 세 골 차 이상 패하고 센트럴코스트가 나고야를 한 골 차로 이기면 나고야와 두 번 모두 비긴 성남은 조 3위로 탈락한다. 극히 적은 확률이다. 그러나 텐진전 무승부에 따른 사기 저하, 요반치치·에벨찡요·에벨톤 등 주축 선수들의 크고 작은 부상, 일부 선수의 컨디션 난조, 홍철의 경고누적 결장까지 악재가 더러 있다.

만반의 준비가 필요하다. 이를 아는 신태용 감독은 "힘든 일정이지만 베스트 멤버을 세워 총력전을 펼칠 것”이라고 방심하지 않았다. 성남은 조 1위로 진출시 16강을 홈 경기로 하기 때문에 승점 3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진=이연수 기자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