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CL] ‘결승전 결장’ 존 테리 “세상을 다 가진 것 같아”

기사입력 : 2012.05.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JavierGarcia/BPI/스포탈코리아
ⓒJavierGarcia/BPI/스포탈코리아

[스포탈코리아] 김동환 기자= 첼시가 창단 후 처음으로 유럽 정상에 오른 감격적인 순간, 정작 그라운들 밟지 못한 한 선수가 있다. 첼시의 ‘영원한 주장’ 존 테리다.

첼시는 19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에 위치한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바이에른 뮌헨을 상대로2011/201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가졌다.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첼시가 우승컵을 차지했다.

하지만 테리는 경고 누적으로 그라운드가 아닌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봤고, 우승 세레머니가 펼쳐질 때가 되어서야 그라운드에 내려올 수 있었다.



테리는 “정말 환상적인 경기였다. 승부차기로 돌입한 후에도 대단했다”며 승리를 일군 동료들에게 엄지를 치켜들었다. 그는 “챔피언스리그는 축구 클럽에게는 엄청난 의미다. 이 세상 전부를 뜻하며 팬들에게도 마찬가지의 의미다”며 ‘유럽의 정상’이 가지는 의의를 설명했다.

한편, 테리는 자신이 경고 누적으로 결승전에 결장한 것에 대해 “불운한 상황이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테리는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는 순간을 함께하지 못할 뻔 했지만 람파드와 유럽축구연맹의 배려로 함께할 수 있었다. 테리와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은 큰 인연이 없다. 지난 2009년에는 맨유와의 결승시 승부차기에서 실수를 범해 우승을 놓친 바 있다.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