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프랑스, 스웨덴 잡을 비기는 볼링?

기사입력 : 2012.06.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류청 기자= 프랑스가 유로2012 8강 진출의 마지막 고비인 스웨덴과의 경기를 앞두고 볼링장을 찾은 이유는 무엇일까?

프랑스 선수단은 17일 오후(이하 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도네츠크의 도네츠크 호텔을 찾았다. 호텔에 있는 볼링장으로 들어갔다. 모든 선수들이 편안한 모습으로 긴장을 풀고 약 2시간 동안 볼링을 쳤다.

‘프랑스 풋볼’에 따르면 이들은 오후 5시 30분경 호텔을 떠나 숙소로 향했다. 프랑크 리베리는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고, 사진을 같이 찍는 여유도 보였다.

이들이 오는 19일 스웨덴과의 ‘마지막 승부’를 앞두고 볼링장을 찾은 이유는 긴장 완화 때문이다. 프랑스는 이날 오전에 비공개 훈련을 마쳤고, 로랑 블랑 감독은 선수들의 부담감을 덜어주기 위해 볼링장 나들이를 계획했다.

프랑스는 현재 1승 1무로 D조 1위를 달리고 있다. 프랑스는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비기기만 해도 8강에 진출할 수 있다. 패하더라도 잉글랜드와 우크라이나의 경기 결과에 따라 다음 무대로 갈 수도 있다. 여러모로 유리한 위치에 있다. 프랑스는 현재 A매치 23경기 무패를 기록 중이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