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부산-울산] 김호곤 감독, ''이근호 공백 아쉬워''

기사입력 : 2012.07.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부산] 배진경 기자= K리그 6연속 무패로 3위까지 올라섰던 울산이 부산 원정 경기에서 덜미를 잡혔다. 다소 무력한 모습으로 0-1의 패배를 당했다.

김호곤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부산이 지난 서울전에서 어려운 경기를 했기 때문에 오늘 홈 경기에서 강한 정신력으로 나올거라 예상했다"면서 "우리도 대단한 각오를 갖고 나왔는데(패했다), 다음에는 좀더 좋은 경기력을 보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쉽지 않은 경기였다. 정신력으로 무장한 부산은 특유의 끈끈한 수비 조직을 회복해 울산의 화력을 차단했다. 그렇잖아도 빡빡한 일정 속에 무더위까지 겪으면서 체력적으로 힘에 부치는 양상이었다. 김 감독은 "체력 안배를 위해 그동안 안뛰던 선수들을 좀 넣었는데, 호흡이 부족했다. 앞으로 주중, 주말 경기가 계속되고 8월에도 일정이 많기 때문에 잘 대비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경고누적으로 결장한 이근호 공백도 컸다. 김 감독은 "이근호의 활동폭이 크기 때문에 상대가 쏠리고 공간이 생긴다"면서 공백을 아쉬워했다. 이어 "마라냥이 많이 움직여줘야 김신욱에게 공간이 생기고 쉽게 플레이할 수 있는데, 마라냥의 움직임이 부족했다. 측면 공격도 잘 안됐다"고 설명했다.

김호곤 감독은 "앞으로도 경기가 계속되는 만큼 어떤 선수가 빠졌을 때를 대비할 수 있어야 되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시사점을 남겼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