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성남-전북] 이흥실, “지금 1위는 중요치 않다”

기사입력 : 2012.07.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성남] 윤진만 기자= FC서울의 승점 2점차 맹추격을 받은 전북 현대 이흥실 감독대행(51)이 여유를 잃지 않았다.

이흥실 감독대행은 25일 성남과의 K리그 23라운드를 0-0으로 마치고 “지금 1위는 중요하지 않다. 1위든, 2위든 크게 개의치 않는다. 9월 달 이후에 상위리그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전북은 경기 전 부상자 서상민, 조성환과 경고누적 및 퇴장 결장자 에닝요, 진경선 등 공백을 안았다. 이에 따라 이 감독대행은 ‘닥공(닥치고 공격’보다는 ‘침공(침착한 공격)’에 가까운 전술을 준비했다. 이 덕분에 21대 5라는 압도적인 슈팅 수 차이를 극복하고 승점 1점을 딸 수 있었다.

이 감독대행은 21일 신태용 감독의 “울리겠다”는 도발을 의식한 듯 “누가 울어야 할지 모르겠다”고 농을 던진 뒤 “양 팀 다 좋은 경기를 했다. 부상, 결장 선수들로 분위기가 어려웠는데 지지 않은 것에 대해 만족한다”고 승점 1점에 큰 의미를 뒀다.

전북은 성남에 패하고, 서울이 대전에 승리하면 승점 1점차까지 추격받을 수 있었다. 그럼에도 이 감독대행은 사흘 간격의 빡빡한 일정을 고려해 이동국을 후반 투입하고 교체 명단에 1년차 신예 세 명을 투입하는 강수를 뒀다. 체력까지 안배했다는 측면에서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셈.

그는 “7~8명의 멤버가 나오지 못했다. 선수비 후역습을 생각하고 경기를 했다. 후반전에는 경기 운영을 수비적으로 했다. 이동국의 경우에는 25분 출전 시간을 고려했는데 경기 운영이 잘 되지 않아 생각보다 일찍 투입했다”고 말했다.

이 감독대행은 “내일이나 모레 이동국의 몸상태를 체크하고 난 다음에 베스트로 내보낼지 고민해야 할 것 같다. 본인은 경기 후에 괜찮다고 한다”며 전남전(28일) 구상을 밝혔다.

사진=이연수 기자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