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광주-수원] 윤성효 감독, “희망 있다고 생각한다”

기사입력 : 2012.07.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스포탈코리아
사진=스포탈코리아

[스포탈코리아=광주] 홍재민 기자= 수원의 윤성효 감독이 씁쓸한 웃음을 지어 보였다. 골 가뭄은 해갈했지만, 승리까지는 따내지 못했다.

윤성효 감독의 수원은 26일 열린 K리그 23라운드 광주 원정경기에서 2-2로 비겼다. 박종진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전반 종료 직전 역전골까지 허용해 위기에 처했다. 후반 8분 박현범이 동점골을 터트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라돈치치와 조동건까지 교체 투입했지만 결국 2-2 무승부로 승점 1점 획득에 만족해야 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윤성효 감독은 “그나마 오늘 득점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무득점 사슬을 끊어냈다는 점에서 위안을 얻었다. 윤 감독은 “홈경기(29일 인천전)에서 이길 수 있도록 차근차근 하나씩 해나가겠다. 희망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부분을 찾으려 애썼다.

부상 복귀한 라돈치치의 투입에 대해선 “아무래도 적응력도 필요하고 스코어(2-1 뒤진 상황에서 투입) 때문에 일찍 들여보냈다”고 설명했다. 윤 감독은 라돈치치의 경기력에 대해서 “기대한 것만큼 잘해줬다고 생각한다. 다음 경기 준비 잘 시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연속된 부진에 대해서는 선수단에 대한 신뢰를 재천명했다. 윤 감독은 “전체적인 부분이나 흔들림은 없다. 선수들 모두 잘해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선수들로부터 하고자 하는 모습을 봤다. 다들 많은 노력을 하고 있는 걸로 안다”며 선수단 단합과 분위기를 다졌다.

수원은 이날 무승부로 5경기 연속 승리를 따내지 못했다. 승점 15점 중 2점 획득에 그치는 최악의 부진에 빠졌다. 이날 경기를 현장 응원했던 수원 서포터는 경기 막판 다시 감독 퇴진을 외치는 구호를 외쳤다. 수원은 29일 홈에서 인천을 상대한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