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20 女월드컵] 한국, 1차전서 나이지리아에 0-2 패

기사입력 : 2012.08.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배진경 기자= 20세 이하(U-20) 한국 여자대표팀이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나이지리아에 패하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정성천 감독이 이끄는 U-20 여자대표팀은 19일 일본 사이타마 코마바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2 국제축구연맹(FIFA) U-20 여자월드컵 B조 1차전에서 0-2로 패했다. 득점력 난조와 수비 실책이 빚은 패배였다.

한국은 2년 전 17세 이하(U-17) 여자월드컵 우승 주역인 여민지를 앞세워 나이지리아 공략에 나섰다. 하지만 공격 작업이 정교하지 못했다. 나이지리아의 조직적인 수비에 막혀 어려움을 겪었다. 최유리의 슈팅은 크로스바를 넘어갔고 여민지의 슈팅은 상대 골키퍼에게 저지당했다.

초반에 주도권을 잡지 못한 한국은 15분 만에 선제골을 내줬다. 수비진에서 전방으로 보내려던 패스가 차단당하면서 역습을 허용했다. 나이지리아는 한국의 왼쪽 수비를 허물고 침투한 뒤 뒷공간으로 크로스를 보냈다. 문전에 있던 은고지 오코비가 왼발로 가볍게 골을 성공시켰다.

한국은 이른 시간에 선수 교체를 통해 변화를 꾀했다. 전반 34분 상대의 집중 견제로 이렇다할 활약을 보이지 못한 여민지를 빼고 이소담을 투입했다. 하지만 좀처럼 공격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오히려 추격전을 벌이다 상대의 역습에 위험한 상황에 놓이기도 했다.

나이지리아에 끌려가던 한국은 후반 22분 추가골을 허용했다. 미드필드 오른쪽에서 차올린 나이지리아의 프리킥이 골지역 왼쪽에서 자리하고 있던 오파라노지의 헤딩골로 연결됐다.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는 골이었다.

한국의 추격이 이어졌지만 마무리 슈팅이 이뤄지지 않았다. 막판 프리킥과 코너킥도 모두 무위로 돌아갔다. 승부를 뒤집기에는 시간과 힘이 부족했다.

앞서 벌어진 B조 다른 경기에서는 브라질과 이탈리아가 한 골씩 주고받으며 무승부를 기록했다. 나이지리아가 B조 단독 선두로 오른 가운데 브라질, 나이지리아가 공동 2위를 점하고 한국은 최하위가 됐다.

▲2012 FIFA U-20 여자월드컵 B조 1차전(8월 19일, 사이타마 코마바 스타디움)
한국 0-2 나이지리아
득점: 오코비(15'), 오파라노지(67' 이상 나이지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