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전북-제주] 박경훈 감독, “막판 오프사이드 판정 정확했다”

기사입력 : 2012.08.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이연수 기자
사진=이연수 기자

[스포탈코리아=전주] 홍재민 기자= 제주의 박경훈 감독이 마지막 실점 당시 오프사이드 판정을 깨끗이 승복했다.

19일 제주는 전북 원정경기에서 득점 공방전 끝에 3-3 무승부를 거뒀다. 후반 44분 역전골을 성공시켰지만, 추가시간 종료 직전 세트피스 상황에서 어이없게 실점을 허용해 승점 2점을 날렸다. 오프사이드 트랩을 걸었지만, 마르케스가 미처 나오지 못해 동점골 허용의 빌미를 제공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박경훈 감독은 “오프사이드 판정이 맞다. 주부심이 확실하게 봤다”고 논란이 됐던 판정에 깨끗이 승복했다. 막판 동점골을 허용한 제주는 경기 종료 후에도 심판진을 둘러싼 채 강하게 항의했다. 그러나 느린 그림 확인 결과 부심의 판정이 옳았다. 박경훈 감독도 “주부심에게 강하게 어필한 것에 대해서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사과했다.

하지만 강팀 전북 원정에서의 승점 획득에는 의미를 부여했다. 박경훈 감독은 “비록 1초를 못 넘긴 점은 아쉽지만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라고 말한 뒤, “K리그 강팀을 상대로 원정에서 세 골을 넣었다는 것은 공격력을 입증해냈다고 생각한다”라며 만족감을 표시했다.

이날 두 골을 넣은 강수일에 대해선 “결정력만 가지면 국내가 아니라 해외에서도 뛸 수 있는 기량”이라며 칭찬했다. 이어 박경훈 감독은 “모처럼 선발로 나와 두 골을 넣어줘서 고맙게 생각한다. 더 노력해서 큰 선수로 발전했으면 좋겠다”라며 격려했다.

승점 1점 획득에 그친 제주는 순위가 7위로 한 단계 내려갔다. 같은 시각 벌어진 경기에서 승점 동률 포항이 승리해 승점 3점을 챙겼기 때문이다. 제주의 다음 경기는 23일 성남과의 29라운드 홈경기다.

사진=이연수 기자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