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포항-대구] ‘활짝’ 웃은 황선홍 감독, “상위권 추격에 총력”

기사입력 : 2012.08.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포항] 김동환 기자= 포항 스틸러스의 황선홍 감독독이 대구 FC와의 경기에서 4-2 승리를 거두며 상위 스필릿을 확정했다. 경기 후 만난 황선홍 감독은 환한 웃음을 지었다.

포항은 19일 포항스틸야드에서 대구를 상대로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28라운드 경기를 가졌다. 황선홍 감독은 포항 부임 후 2무 2패로 단 한 차례도 대구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지 못했지만, 이번 경기를 통해 승리를 거뒀다.

경기 후 만난 황 감독은 “반드시 이기고 싶었다. 선수들이 잘 했다”며 승리의 공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더불어 상위 스필릿에 잔류 확정에 대해 "선두권과 승점차는 있지만, 승점차를 좁혀 추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향후 각오를 밝혔다.

다음은 경기 후 감독과 나는 일문일답

대구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상위 스필릿을 확정했다. 경기 소감은?
상위 스필릿 확보를 위해 중요한 경기였다. 포항 감독 부임 후 대구와의 대결에서 한 차례도 승리하지 못해 반드시 이기고 싶었다. 선수들이 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잘 해줬다. 부상 선수도 있고 상황이 결코 좋지는 않지만 남은 경기를 잘 준비해 승리하겠다.

신형민의 이적 후 황지수가 대체 역할을 해야 한다. 오늘 활약에 만족하는가?
훈련을 한대로 충분히 잘 해줬다. 신형민의 공백을 황지수가 잘 채워주길 바란다. 적응이 더 필요할 것 같지만 잘 할 수 있을 것이다. 주장으로서 팀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길 바란다. 책임감이 있는 선수다. (병역 이행으로)2년의 공백이 있었던 것은 염려가 되지만 충분히 할 수 있다. 코칭스태프와 동료들이 많이 도와주면 역할을 잘 할 것이라 기대한다

황진성의 활약이 대단했는데?
어떤 임무나 잘 소화한다. 팀에 도움이 되고 있다. 선수가 한 시즌 내내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란 힘들다. 하지만 지금 같은 활약을 한다면 상당히 만족스럽다. 앞으로도 기대를 하고 있다.

노병준이 부상으로 출전이 불투명했다. 하지만 득점까지 하며 존재감을 과시했는데?
전반기에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경험이 풍부한 선수다. 공격수들은 흐름이 중요하다. 큰 부상을 당하지 않았고, 본인의 의지가 강하다. 좋은 흐름을 길게 가져갔으면 좋겠다. 지금 상황으로 보면 노병준이 공격을 거의 이끈다고 볼 수 있다. 중요한 경기가 많은 만큼 좋은 활약을 기대한다.

상위 스필릿 잔류를 확정했다. 남은 경기에 대한 계획은?
선두권과의 승점차를 좁히는 것이 급선무다. FA컵 우승도 노린다.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에서 예선탈락을 했기에 재정비를 해 다음 시즌에 꼭 다시 도전하고 싶다. 갈 길이 멀지만 한 걸음씩 나가겠다.

전반기에는 '킬러 부재'에 대해 아쉬움을 표했는데, 최근에는 선수들이 고루 득점을 기록하고 있다.
아직도 수비는 아쉽다. 하지만 공격진들은 날카로움이 살아나고 있다. 특히 노병준, 박성호 등이 예리해지고 있어 고무적이다. 아사모아 등 외국인 선수의 부진은 아쉽지만, 반대로 국내 선수들이 분발을 하고 있어 고맙다.

득점이 많아진 원동력은 무엇인가?
기회를 많이 만드는 것 보다 득점 성공률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 이 부분에서 집중력이 전반기 보다 좋아졌다고 본다.

전반기에 어려움을 겪을 당시 '한 번의 기회는 올 것이다'고 했다. 그 시기는 언제인가?
아직 선두권과 승점차가 크다. 하지만 스필릿이 시행되고 상위 리그가 펼쳐지면 선두의 독주는 어려울 것이다. 그 틈을 노려야 한다. 남은 경기에 승점을 최대한 확보해 상위권과의 승점차를 좁히겠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