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전북-제주] 이흥실 감독, “현 승점차보다 스플릿 이후가 중요”

기사입력 : 2012.08.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이연수 기자
사진=이연수 기자

[스포탈코리아=전주] 홍재민 기자= 전북의 이흥실 감독대행이 스플릿 이후의 경쟁에 초점을 맞췄다.

19일 전북은 홈경기로 열린 제주와의 K리그 28라운드에서 3-3으로 비겼다. 선제 실점을 딛고 2-1로 역전했지만, 후반 중반 이후 연달아 실점을 허용해 3-2로 재역전 당했다. 다행히 후반 추가시간 종료 직전 신입 외국인 선수 레오나르도가 동점골을 성공시켜 패전을 모면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이흥실 감독대행은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뛰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선수들을 격려했다. 경기 내용에 대해선 “제주 선발명단을 보니 역습으로 나올 것이라고 생각했다. 전반전 역전시켰지만, 후반 들어 경기 운영이 안 좋았다고 생각한다”라며 아쉬움을 표시했다.

승점 1점을 보탠 전북은 승점 58점으로 FC 서울과 승점 동률을 이뤘다. 골득실에서 앞서 전북이 1위로 복귀했다. 만약 제주전에서 승리했다면 경쟁자를 승점 2점차로 따돌릴 수 있었던 기회를 놓쳤다. 하지만 이 감독대행은 “승점 3점을 땄으면 더 좋았겠지만, 지금은 순위 경쟁이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라며 이날 경기 결과의 크기를 축소했다. 이어 “9월부터 다시 시작되는 상위팀간 대결이 중요하다. 휴식기 동안 잘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스플릿 경쟁에 대해선 “한 경기, 한 경기 결승전이라고 생각하고 하겠다. 어느 팀도 만만하게 볼 수 없다”라며 긴장의 끈을 늦추지 않았다. K리그는 이달 26일 30라운드까지의 순위를 토대로 상하위 8개 팀씩 나뉘는 스플릿 제도가 시행된다. 9월 둘째 주말부터는 재개되는 31라운드부터 44라운드까지 전북은 1~8위에 속한 강팀들간 맞대결에서 리그 우승을 다퉈야 한다.

전북의 다음 경기는 이달 23일 인천과의 K리그 29라운드 홈경기다.

사진=이연수 기자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