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일본 대파' 한국 꿈나무, 사우디마저 꺾고 8강 안착

U-16 대표팀, 사우디 꺾고 조 1위로 8강 진출

기사입력 : 2012.09.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동환 기자= 최문식 감독이 이끄는 16세 이하 청소년 대표팀이 3연승을 거두며 세계 무대를 향한 일보전진을 이뤘다.

16세 이하 청소년대표팀은 27일 이란 테헤란에 위치한 라 아한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16 챔피언십 2012' C조 3차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를 1-0으로 꺾고 3전 전승으로 조 1위를 기록, 8강에 안착했다.

한국은 앞서 펼쳐진 1차전에서 북한을 3-0, 2차전에서 일본을 3-1로 각각 이겼다.

탈락이 확정된 사우디는 경기 내내 승리에 대한 의지가 엿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최문식 감독은 사우디전을 도약을 위한 기회로 생각했다. 4-3-3 전술을 구사했던 1,2차전과는 달리 4-4-2 전술로 상대와 맞섰다. 더불어 그간 피로가 누적된 선수들에게 휴식을 부여하고,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던 선수들을 기용해 경기력을 고루 조절하는 모습이었다.

양팀은 전반 내내 상대를 크게 위협할만 한 날카로운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하지만 후반들어 한국이 공격 의지를 불태웠다. 결국 후반 17분 상대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자리하던 정훈우가 동료의 슈팅이 상대 수비수를 맞고 나오자 침착하게 달려들어 마무리해 선제골을 넣었다. 사우디는 만회골을 위해 추격했지만 역부족이었고 양팀은 추가 득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국은 30일 우즈베키스탄과 8강전을 갖는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