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결정적 지점] 위닝 멘탈러티가 슈퍼매치 승패 갈랐다

기사입력 : 2012.10.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수원] 이민선 기자= 말 그대로 K리그 슈퍼매치였다. 그리고 용호상박이란 말이 정확히 부합하는 경기였다. 추석부터 이어진 연휴의 끝자락, 3일에 펼쳐진 수원-서울전은 빅버드를 꽉 채운 관중들에게 시간의 흐름을 잊게 할 정도로 긴장감 넘치는 게임을 선사했다.

상이한 대응
수원의 윤성효 감독은 서울전을 앞두고 평소와는 다른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보통 4-2-3-1 포메이션을 애용하던 수원은 4-1-4-1을 들고 나왔다. 수비를 좀 더 두텁게 한 뒤 최전방 공격진의 파괴력에 기대겠다는 뜻을 확실히 내비쳤다. 반면 서울은 평소와 동일한 4-2-3-1 포메이션으로 응수했다. 서울의 야전 사령관인 하대성이 경고 누적으로 제외된 것 외에는 스쿼드도 거의 동일했다. 경기 전 최용수 감독은 “예상했던 선수들이 나왔다. 이기는 것 보다 (수원전) 연패를 끊기 위한 것이다. (선수들에게) 부담을 안 주는 명단이다”라고 말했다.

승리 의지가 달랐다
수원은 그간 해왔던 방식대로 서울을 압도하려 했다. 바로 적극적이면서도 힘이 넘치는 축구가 그것. 중원에서부터 거칠고 강한 플레이로 서울을 압박했다. 의도한 것은 아니겠지만 전반 20분까지 수원은 에스쿠데로, 최태욱 등 두 명의 서울 선수를 부상으로 내보냈다. 수원에 기세에 눌린 서울은 좀처럼 유효슈팅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적극적인 플레이를 하지 못한 채 뒤로 주춤주춤 물러나는 모습을 보였고, 그렇다 보니 미드필드를 내주고 세컨드 볼을 따내지 못했다. 수원-서울전의 전반전이 끝난 후 최강희 A대표팀 감독은 “서울이 적극적으로 하지 못하고 뒤로 물러서고 있고, 수원은 매우 적극적으로 달려 들고 있다. 서울은 변화를 주고 싶어도 이미 부상으로 인해 선수 2명을 교체했다. 쉽지 않을 것이다”라고 예상했다.

수원의 승리를 불러온 행운의 골
최 감독의 예견은 정확했다. 50분 수원의 오장은이 오른쪽 측면을 타고 올라가다가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크로스를 올린 것이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수원에게는 승기를 빼앗아 오는 행운의 골이었고, 서울로서는 힘이 빠지는 골이었다. 이후 경기 양상은 골을 넣은 팀과 허용한 팀간의 전형적인 경기 양상이 나왔다. 다급한 서울은 전반전보다는 적극적인 경기를 펼쳤고, 스트라이커 데얀에게도 결정적인 골 기회가 몇차례 있었지만 살리지 못했다. 기세가 오른 수원은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은 채 강력하고도 적극적인 플레이를 펼쳤다. 결국 승부는 수원의 슈퍼매치 7연승 달성으로 매듭지어졌다.

사진=이연수 기자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