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34R 리뷰] 수원, 슈퍼매치 7연승 달성…오장은 결승골

기사입력 : 2012.10.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수원] 정지훈 인턴기자= 올 시즌 4번째 슈퍼매치의 주인공은 수원이었다. 수원이 서울전 7연승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수원은 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2 현대오일뱅크 K리그’ 34라운드 서울과의 경기에서 후반 5분 오장은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수원은 2010년 8월 28일부터 이어온 슈퍼매치 7연승 기록을 달성했다.

경기는 시작하자마자 불을 뿜었다. 전반 1분 수원의 후방에서 길게 넘어 온 볼을 라돈치치가 트래핑후 슈팅을 날렸으나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서울의 반격도 매서웠다. 8분 에스쿠데로가 오른쪽 터치라인을 파고 들었고 문전을 향해 올린 볼은 데얀의 머리에 정확하게 연결됐으나 크로스바를 넘겼다.

이후 양 팀은 공격을 주고 받았다. 전반 9분 수원의 서정진이 수비수의 공을 가로채 스테보를 향해 공간패스를 시도했고 스테보의 발에 걸렸으나 득점에 실패했다. 서울에게는 데얀, 몰리나 콤비가 있었다. 왼쪽에서 몰리나가 패스한 볼이 데얀의 슈팅으로 이어졌으나 정성룡의 정면을 향했다.

서울에게 악재가 겹쳤다. 전반 18분에는 부상으로 에스쿠데로 대신 정조국이 투입됐고 전반 22분에도 부상으로 최태욱이 빠지고 김치우가 투입됐다. 예상하지 못한 교체로 전술운용에 큰 차질이 왔다. 라이벌 전답게 거친 파울이 이어졌다. 전반 34분 수원의 곽희주가 서울의 정조국과 몸싸움하는 과정에서 손이 얼굴에 닿았고 경고를 받았다.

양 팀은 스위치 플레이로 공격을 풀어갔다. 수원에서는 서정진의 움직임이 활발했다. 전반 40분에는 왼쪽 돌파를 통해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지만 수비수에 막혔다. 서울에서는 군에서 복귀한 김치우가 눈부셨다. 전반 45분 고명진이 중앙에서 연결해준 패스를 김치우가 강력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선제골은 서울의 어이없는 실수에서 나왔다. 후반 5분 수원의 오장은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볼이 골문을 향했고 서울의 김용대의 판단미스로 흘린 볼이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선취골 이후 수원의 분위기는 계속됐다. 후반 14분 수원의 서정진이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올린 볼이 곽희주의 머리에 맞았으나 골문을 벗어났다.

불의의 일격을 당한 서울은 적극적인 공세를 펼쳤다. 후반 17분 고요한의 오버래핑에 이은 데얀의 슈팅이 이어졌으나 득점에 실패했다. 21분에는 프리킥 상황에서 몰리나의 정확한 왼발 크로스가 정조국의 머리로 연결됐으나 살짝 벗어났다.

수원은 선수비 후역습 전략으로 맞섰다. 후반 26분 스테보가 왼쪽 측면에 있는 서정진에게 공간패스를 연결했고 드리블 돌파 후 슈팅을 날렸으나 김용대에게 막혔다. 수원은 후반 29분 스테보를 빼고 최재수를 투입해 경기를 안정적으로 풀어갔다.

서울은 승부수를 꺼내 들었다. 후반 33분 한태유를 빼고 박희도를 투입해 적극적인 공격을 펼쳤다. 36분에는 문전 혼전상황에서 흘러나온 볼이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 있던 김진규의 오른발에 걸렸다. 김진규의 강력한 슈팅은 정성룡의 손에 맞고 살짝 벗어났다. 후반 45분에는 데얀이 침투에 이은 슈팅을 날렸으나 골망 옆을 때렸다.

수원은 서울에게 소나기 슈팅을 허용하면서도 효율적인 경기를 운영하며 결국 승리를 낚았다. 수원은 슈퍼매치 7연승을 이어갔다.

▲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34라운드 (10월 3일-수원월드컵경기장- 43,352명)
수원 1(오장은 50’)
서울 0
*경고: 곽광선, 곽희주, 이상호, 박현범(이상 수원) 김진규(이상 서울)
*퇴장:

수원 출전 명단(4-1-4-1)
정성룡(GK) – 양상민, 곽광선, 곽희주, 오범석 – 오장은– 서정진, 이상호, 박현범 스테보(최재수 73’) – 라돈치치(하태균 90') /감독: 윤성효
*벤치잔류: 양동원(GK), 홍순학, 조지훈, 이현진, 조동건

▲ 서울 출전명단(4-2-3-1)
김용대(GK) – 고요한, 김진규, 김주영, 아디 – 한태유(박희도 78’), 고명진 – 몰리나, 에스쿠데로(정조국 18’), 최태욱(김치우 22’) - 데얀 / 감독: 최용수
*벤치잔류: 조수혁(GK), 김동우, 현영민, 이재권

사진= 이연수 기자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