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수원-서울] 최용수 감독, “수원 홈경기 기다린다”

기사입력 : 2012.10.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수원] 윤진만 기자= FC서울 최용수 감독이 수원전 복수를 별렀다.

최용수 감독은 3일 수원전을 0-1 패배를 마치고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답답하다. 그래도 2012 시즌 안에 한 번의 기회가 오지 않겠나. 홈경기를 상당히 기다리고 있다”라고 희망을 잃지 않았다.

이날 서울은 전반 초반부터 수비적인 경기를 하며 역습으로 득점을 노렸다. 그러나 상대의 강한 압박과 투지 넘치는 수비에 막혀 득점하지 못했다. 전반 22분 에스쿠데로와 최태욱이 연달아 부상으로 교체아웃되는 악재도 겹쳤다. 후반 5분 오장은의 ‘크로스 골’에 실점해 수원전 7연패(FA컵 포함)를 당했다.

최 감독은 에스쿠데로, 최태욱의 부상이 결과에 큰 영향을 끼쳤다고 여겼다. 그는 “이런 경우는 또 처음”이라고 답답함을 토로하며 “두 선수가 최고의 컨디션을 가지고 있었고, 준비한 카드였다. 정교하고 활발한 공격을 만들지 못했다”라고 아쉬워했다. 데얀과 몰리나가 수원전에서 유독 부진한 것도 답답해했다.

이날 패배에도 서울은 여전히 선두를 수성하고 있고, 최 감독은 우승의 끈을 놓지 않았다. 그는 “전북이라는 좋은 팀과 레이스를 하면서 우리가 우승할 수 있는 자격이 있는 지 평가를 받아야 한다. 앞으로 펼쳐질 경기들이 상당히 기대가 된다”라고 했다.

사진=이연수 기자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