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수원-서울] 서정진 “우승? 포기하지 않는다”

기사입력 : 2012.10.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수원] 정지훈 인턴기자= 슈퍼매치 7연승에 일조한 수원의 서정진이 우승에 대해 언급했다.

서정진은 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2 현대오일뱅크 K리그’ 34라운드 서울과의 경기에서 왼쪽 측면 미드필더로 나서 풀타임 활약했다. 이날 서정진은 스테보와 좌우 측면에 배치돼 활발한 스위치 플레이로 공격을 이끌었다. 특히 서정진은 측면뿐만 아니라 중앙까지 넘나들며 스테보와 라돈치치에게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어 줬다.

경기 후 만난 그는 “아직 경기가 많이 남아있다. 10경기 정도 남았는데 오늘 승리로 좋은 분위기를 이어간다면 힘들지만 충분히 경쟁 할 수 있다. 아직 포기할 단계는 아니다. 실질적으로 2위를 목표로 하겠지만 우승도 충분히 해볼 만하다”며 우승경쟁을 포기하지 않았음을 드러냈다.

수원은 최근 홈경기에서 1승 1무 1패로 부진했고 리그 중반까지 좋지않은 경기력을 보였다. 그는 최근 경기력에 대해 “정규리그 중반 때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 하지만 훈련장에서 선수들끼리 의사소통을 활발하게 했고 조직력을 가다듬었다. 이후 팀의 균형이나 호흡적인 측면에서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었다”고 했다.

수원은 10월 28일 이후 서울전 7연승을 기록했다. 서정진은 올해 3번의 슈퍼매치를 치르면서 좋은 활약을 보였다. 수원이 서울전에 유독 강한 이유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 올해 총 3번의 슈퍼매치를 뛰었는데 별 다른 점은 없다. 아직 팀에 적응 중이다. 개인적으로 욕심을 부리는 것보다는 팀플레이에 집중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전북전 이후로 팀 분위기나 조직력이 살아나고 있다. 앞으로 좋은 경기를 하겠다”며 앞으로의 각오를 밝혔다.

수원은 이날 승리로 승점 59점이 되었고 이날 경기가 없는 울산(57점)을 제치고 3위로 올라갔다.

사진=이연수 기자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