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박종우, 독도 세리머니 동메달 5일 판가름

기사입력 : 2012.10.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윤진만기자=런던올림픽 3/4위전에서 '독도 세리머니'를 펼쳤던 박종우(23·부산)가 동메달을 목에 걸 수 있을 것인가.

FIFA(국제축구연맹)은 5일 스위스 취리히 FIFA 본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고 박종우 건을 다룰 예정이다. 상벌위원회의 이날 IOC(국제올림픽위원회)에 통보되며 최종적인 징계 수위를 정하는 결정적인 근거로 쓰인다. IOC가 내리는 제재의 수위는 가벼운 경고에 그칠 수 있지만 최악의 경우 메달 박탈에 이를 수도 있다.

박종우는 지난달 11일 영국 웨일스 카디프의 밀레니엄경기장에서 열린 일본과의 동메달 결정전에서 2-0으로 승리한 뒤 관중이 건네 준 '독도는 우리 땅'이라고 적힌 종이카드를 펼쳐 보였다. IOC는 박종우의 세리머니가 올림픽에서 정치적 행위를 금지하는 올림픽 헌장 50조를 위반할 소지가 있다며 FIFA에 진상 조사를 지시했고 박종우에 대한 메달 수여는 보류됐다.

대한축구협회는 박종우가 관중석에서 플래카드를 건네 받아 든 우발적인 상황이었다는 점을 FIFA에 전달했다. 이 행위가 의도하지 않은 데다 플래카드가 한글로 쓰인 만큼 정치적으로 시위할 의도도 없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현재로는 비관도, 낙괸도 할 상황이 아니고 FIFA의 결정만을 기다리고 있을 뿐이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