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이청용 풀타임’ 볼턴, 아쉬운 패배...FA컵 탈락

기사입력 : 2013.01.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정지훈 기자= 이청용(25, 볼턴 원더러스)이 풀타임 활약했지만 에버턴에 패배를 당하며 FA컵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볼턴은 27일 자정(한국시각) 영국 볼턴 리복스타디움에서 열린 ‘2012/2013 잉글리시 FA컵’ 32강 에버턴과의 경기에서 1-2로 패배했다. 측면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이청용은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한채 팀의 패배를 지켜봤다.

양 팀이 전반 초반부터 치열한 경기를 펼쳤다. 선제골은 에버턴의 몫이었다. 전반 18분 아니체베의 크로스를 받은 피에나르가 왼발을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반격에 나선 볼턴은 전반 26분 소르델이 동점골을 성공시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프래틀리가 오른쪽에서 연결한 공을 최전방 스트라이커 소르델이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후반전도 팽팽한 경기 흐름을 이어갔다. 에버턴은 펠라이니를 중심으로 중원을 장악했고 볼턴은 이청용 등 측면 공격으로 활로를 찾았다. 볼턴은 후반 29분 이글스를 빼고 아포베를 투입해 변화를 줬지만 좀처럼 골문을 열지 못했다.

경기 막판 에버턴의 극적인 결승골이 터졌다. 후반 추가시간 교체 투입되어 들어간 수비수 욘 헤이팅아가 골을 성공시켰다. 헤이팅아는 페널티박스 오른쪽 진영에서 잡은 슈팅 기회를 놓치지 않았고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볼턴이 FA컵에서 탈락했지만 이청용의 경기력은 만족스러웠다. 비록 공격 포인트 획득에는 실패했으나, 전반 두 차례에 걸쳐 슈팅을 시도하며 적극적 움직임을 보였다. 후반에도 몇 차례 파울을 유도해내는 등 팀의 공격에 기여했다.

사진=ⓒBPI/스포탈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