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맨유 코치, ''판 페르시 영입 전 스콜스-긱스 동의 받아''

기사입력 : 2013.01.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르네 뮬렌스틴 코치가 로빈 판 페르시(29)를 영입하기 전 폴 스콜스(38)와 라이언 긱스(39) 등 고참 선수들의 동의를 얻었다고 털어놓았다.

지난 여름 아스널을 떠나 맨유에 합류한 판 페르시는 올 시즌 22골을 터트리며 팀 내 최다 득점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시즌까지 팀의 주포였던 웨인 루니(10골)는 물론 팀 내 득점 2위인 하비에르 에르난데스(14골)에도 월등히 앞서는 기록이다. 그러나 맨유가 판 페르시의 영입을 발표했을 때 일부 언론에서 주장한 것처럼 루니 또는 에르난데스와의 문제는 전혀 불거지지 않고 있다.

뮬렌스틴 코치는 27일 영국의 스포츠 전문 매체 '스카이 스포츠'가 보도한 인터뷰에서 "맨유 선수들은 로빈을 불청객으로 본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렇지만 맨유 코치진이 이런 문제를 고민하지 않은 것은 아니었다. 뮬렌스틴 코치는 "알렉스 퍼거슨 감독과 나는 그를 영입하려 움직이기 전 그 점을 확인했다"며 "우리는 폴 스콜스와 라이언 긱스에게 로빈의 이름을 흘렸다"고 밝혔다.

뮬렌스틴 코치는 "우리는 스콜스와 긱스에게 '로빈 판 페르시가 이곳으로 오면 어떨 거라 생각해?'라고 물었다"며 "그들은 같은 답을 내놓았다. 그들은 둘 다 로빈이 맨유로 온다면 충격적일 거라 생각했다 - 이후 다른 선수들도 모두 마찬가지였다"고 회상했다. 그리고 "우리가 라이언과 폴에게 이 문제를 상의한 것은 그들이 라커룸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문화를 상징하기 때문이었다"며 "그들은 그 문화를 지키고 보호한다"고 설명했다.

그렇게 스콜스와 긱스의 동의를 구한 코치진은 결국 판 페르시를 영입하는 데 성공했다. 뮬렌스틴 코치는 "로빈은 완벽한 프로고, 환상적인 조련사다. 그리고 그라운드에서 골을 만들어낸다"며 "그런 점이 선수들에게 안도감을 주었다. 로빈 판 페르시를 얻게 되면서 자신들에게 나쁜 일이 벌어지지는 않을 거라 느끼게 됐다"고 주장했다. 또한 "지난 시즌에는 그런 영향력이 정말이지 부족했다"며 "판 페르시는 팀에 천하무적이라는 느낌을 줬다"고 전했다.

외신팀 안혜림 에디터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