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서울-포항] 황선홍 감독, “징크스 깨지 못해 아쉽다”

기사입력 : 2013.03.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서울월드컵경기장] 김성민 기자= “잘 싸웠지만 아쉬운 경기였다”

포항 스틸러스의 황선홍 감독이 2일 오후 3시 서울월드컵경기장 열린 FC 서울과의 개막전 후 가진 인터뷰에서 무승부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경기 후 황 감독은 “선제골을 허용한 것이 가장 큰 원인이었던 것 같다. 서울 징크스를 깨려면 오랜 시간을 기다려야 되기에 아쉽다”면서도 “선수들의 이번 경기로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됐다”며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날 포항은 중원에서의 패스플레이로 서울의 골문을 여러 차례 두드렸다. 그 결과 0-1로 뒤지고 있던 전반 32분에는 신진호가 골을 기록했고, 패색이 짙던 후반 38분에는 이명주가 그림 같은 중거리 슛을 기록해 쉽게 지지 않은 'FA 컵 챔피언‘의 위용을 드러냈다.

그러나 아쉬운 점도 많았다. 후반 중반부터 수차례 골 찬스를 얻었지만 골 결정력의 부재로 1골 밖에 기록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에 황 감독은 “공격력을 강화 시켜야 한다. 찬스 대비해서 골을 많이 넣지 못해 아쉽다. 훈련을 통해 결정력을 높이겠다”며 변화된 모습을 예고했다.

용병 선수 없이 리그 우승을 노리는 황선홍 감독은 “앞으로 포항만의 팀 색깔을 유지하다 보면 좋은 결과가 기대 된다”며 앞으로의 활약을 다짐했다.

사진= 김재호 기자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