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이란전] 물러나는 최강희, ''아쉽고 미안하다''

기사입력 : 2013.06.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이두원 기자="유종의 미를 거두지 못해 아쉽고 미안하다."

8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는 성공했지만 안방에서 이란에 패하며 자존심을 구긴 최강희 감독이 아쉽고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한국은 18일 울산문수구장에서 벌어진 2014브라질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최종전에서 후반 15분 레자 구차네자드에게 결승골을 허용하며 0-1로 패했다.

경기 전부터 이란의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의 무례한 언행에 설전을 주고받았던 최강희 감독은 이번 경기에 필승을 다짐했지만 결과는 반대였다.

최강희 감독도 경기 후 "본선에는 진출하게 됐지만 유종의 미를 거두지 못해 아쉬움이 남는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선수들은 최선을 다 해줬고 준비 또 한 잘 됐었다. 그러나 경기가 전혀 의도하지 않은 방향으로 흘러갔다. 경기에 졌고, 선수들은 최선을 다 했기에 결과에 대해서는 감독인 내가 모든 걸 책임져야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최강희 감독은 최종예선을 치르는 동안 각각 4-1, 3-0의 대승을 거뒀던 초반 2경기(카타르, 레바논)을 제외하고 나머지 경기에서는 내용과 결과 모두 좋지 않았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에 대해 그는 "(최종예선까지라는) 한계를 두고 경기를 준비하다 보니까 여러 가지로 문제가 있었다"고 고백하면서 "선수들에게 미안하고 성원을 해준 팬들에게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한 것 같아 아쉬움이 남는다"며 말했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