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이란전] '최종예선 마친' 최강희, ''전북으로 돌아간다''

기사입력 : 2013.06.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이두원 기자="전북으로 돌아가는 건 맞다."

18일 이란전을 끝으로 2014브라질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을 모두 마친 최강희 감독이 처음 부임했을 때 약속했던 것처럼 대표팀을 떠나 전북 현대로 돌아가겠다는 생각을 다시 한 번 밝혔다.

이란전 승리를 통해 유종의 미를 거두고자 했던 최강희 감독은 18일 울산문수구장에서 열린 2014브라질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마지막 경기에서 이란에 0-1로 패했다.

비록 패했지만 이란에 이어 조 2위로 브라질월드컵 티켓을 따낸 최강희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을 통해 대표팀 감독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최 감독은 자신의 거취를 뭍는 질문에 "대표팀을 맡기 전에 전북 구단과 약속한 것이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 논의가 필요하긴 하지만 (전북으로) 돌아가는 건 맞다"고 이를 확인했다.

한편 최강희 감독은 이란전 패배에 대한 질문에는 "유종의 미를 거두지 못해 아쉽다"고 말하면서 "모두가 최선을 다 했고, 준비 또한 잘 했지만 경기가 이상한 방향으로 흘러갔다. 경기 결과에 대해서는 감독이 책임져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사진=김재호 기자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