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이란전]부상 결장 이청용, “성장하는 한국 축구 기대해 달라”

기사입력 : 2013.06.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김도용 기자= 부상으로 이란과의 경기에 결장한 이청용이 축구팬들에게 응원을 부탁했다.

이청용은 18일 울산문수축구장에서 벌어진 이란과의 FIFA 2014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8차전에 왼쪽 햄스트링 부상으로 선발에서 제외 됐다.

한국은 이란에게 0-1로 패했지만 우즈베키스탄에게 골득실에서 1점을 앞서며 8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다. 이청용은 경기가 끝난 뒤 “많은 분들의 성원 덕분에 월드컵에 진출했다. 더 많은 응원이 필요하다”며 국민들의 성원을 부탁했다.

부상으로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고 벤치에서 90분동안 지켜 본 이청용은 “경기장 밖에서 보니 더 조마조마 했다. 좋은 흐름이었는데 기회를 살리지 못해 패했다. 내용은 좋았으나 결과는 좋지 못했다. 오늘 경기가 더욱 동기부여가 돼 앞으로 많이 준비해야 한다는 것을 몸소 깨달았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서 “오늘 경기에 나선 선수들은 대체적으로 젊은 선수들이다. 젊은 선수들이 새로운 경험을 하고 1년 동안 준비를 할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성장 할 수 있다”며 더욱 성장할 대표팀에 자신감을 나타냈다.

브라질 월드컵은 이청용에게 두 번째 월드컵이다. 그는 처음 출전한 지난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서 두 골을 넣으며 한국의 16강을 이끌었다. 다시 한 번 월드컵이라는 큰 무대를 앞두고 이청용은 “지난 월드컵 진출과는 다른 기분이다. 아직까지 실감이 나지 않는다. 마지막 경기를 이겨서 확정했다면 더 좋을텐데 아쉽다”고 말했다.

이란전까지 최종 3연전에서 대표팀은 2골 밖에 기록하지 못했다. 그 중 한골도 우즈베키스탄의 자책골이었다. 이에 대해 이청용은 “3경기 동안 이렇게 골이 안들어갈까 싶을 정도로 운이 없었다. 하지만 선수들 모두 하나가 돼서 국민들게 보여주려고 집중하고 최선을 다했으니 좋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3연전에 대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