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전북-경남] 이동국, “최강희 감독님 오신 뒤 응집력 달라졌다”

기사입력 : 2013.06.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전주] 김성진 기자= ‘캡틴 사자왕’ 이동국이 통산 150번째 골을 쏘며 최강희 감독의 전북 현대 복귀전 승리에 앞장섰다.

이동국은 30일 경남과의 K리그 클래식 15라운드에서 2-0으로 앞선 후반 25분과 32분 연속골을 터뜨리며 4-0 대승을 이끌었다.

이동국은 “최강희 감독님이 전북 다시 맡는 첫 경기로 중요했다. 선수들도 집중하려고 했다. 선제골이 들어간 뒤 경기력이 많이 좋아졌다”고 전반 45분 케빈의 선제골이 흐름을 가져가는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보았다.

그는 최강희 감독이 전북에 돌아온 뒤 달라진 점으로 응집력을 꼽으며 “중심과 전술적으로 필요한 것을 잡아주신다. 한국 선수, 외국인 선수들 모두 뭉치는 힘이 커진 것 같다”고 전했다.

- 2골을 넣으며 승리를 이끈 소감은?
2연패를 하고 있었다. 오늘은 감독님이 전북 다시 맡는 첫 경기로 중요했다. 선수들도 집중하려고 했다. 선제골이 들어간 뒤 경기력이 많이 좋아졌다.

- 케빈이랑 같이 투톱으로 나선 2경기에서 8골을 넣었는데?
수비할 때 문제점이 생겼는데 둘 중 한 명이 번갈아 가며 수비를 한다면 공격 쪽에서 좋은 찬스를 만들 것이라 보고 전술적으로 바뀌었다. 2경기를 해보니 둘의 장점이 뚜렷하다. 경기하면서 쉬운 부분도 있고 결과도 골도 넣고 경기도 이기는 것 같다.

- 최강희 감독이 전북 선수들의 정신력이 약화된 것에 화가 났다고 하는데?
선수들도 많이 바뀐 부분도 있지만 결과적으로 성적이 안 좋았다. 자극이 필요하다고 봤다. 선수들도 좋은 쪽으로 받아들였다. 앞으로 경기가 많이 남아있고 선수들도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준비했다. 대승한 것에 기쁘다.

- 최강희 감독 복귀전이라 골 넣고 싶은 마음이 더 컸을 텐데?
오랜만에 전주에서 경기를 했고 팬들도 많이 오셨다. 팬들에게 골을 선사하고 싶었다. 운도 좋았다.

- 최강희 감독 A매치 데뷔전 때 2골 넣었고, 오늘 복귀전에서도 2골을 넣었다. 최강희 감독과의 탄탄한 인연을 과시했는데?
시작보다 마무리가 좋아야 한다. 대표팀 마지막 경기서 안타깝게 그렇게 돼 죄송하게 생각했다. 나 때문인 것 같았다. 감독님께서 월드컵 8회 연속 진출이라는 것을 남겼는데 많은 분들이 환영 못한 것에 아쉽다. 전북에 돌아와서 감독님도 마음 편하게 계시는 것 같아서 보기 좋다. 선수로서 좋은 성적을 내는 것이 보답이라 본다. 선수들 모두 투지 있게 경기를 한 것 같다.

- 최강희 감독이 온 뒤 무엇이 달라졌는가?
응집력이다. 중심과 전술적으로 필요한 것을 잡아주신다. 한국 선수, 외국인 선수들 모두 뭉치는 힘이 커진 것 같다.

- 대표팀의 이동국과 전북의 이동국의 차이는?
난 같다고 생각하지만 최근에 대표팀에서 골을 못 넣은 것에 비판이 많았다. 전북은 내가 아니어도 골을 넣을 선수가 있고, 나도 마음 편히 골을 넣고 오늘도 그랬다. 대표팀에서는 항상 골에 대한 부담을 받았다. 내가 쉬운 찬스도 놓치는 경우도 있었다. 마음으로 편하게 해야 한다.


사진=전북 현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