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소문난 남웨일스 더비, 주인공 되지 못한 김보경

기사입력 : 2013.11.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도용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처음 펼쳐진 카디프 시티와 스완지 시티의 남웨일스 더비는 소문만큼 치열한 경기를 보였다. 그러나 카디프의 김보경(24)은 단 8분 출전에 그치며 이 날 경기에 주인공이 되지 못했다.

김보경은 4일 새벽(한국시간) 카디프 시티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스완지와의 2013/201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에서 1-0으로 앞서고 있던 후반 42분 투입, 추가시간 5분까지 포함 해 총 8분간 그라운드를 누비며 팀이 승리하는데 힘을 보탰다.

김보경의 출장을 기다리며 월요일 새벽을 기다린 한국 축구팬들로서는 아쉬움이 남을 수 밖에 없는 경기였다. 시즌 초반 영국에서 가장 치열한 더비에서 한국인 선수들간의 맞대결을 기다렸던 팬들은 기성용이 선덜랜드로 임대를 가며 그 희망을 접을 수 밖에 없었다.

기성용이 없어 한국인 대결이 무산됐지만 김보경의 활약을 기대할 수 있었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9경기 중 8경기에 선발, 1경기는 교체 투입되며 모든 경기에 나섰던 김보경의 남웨일스 더비 출전을 의심하는 이는 없었다.

그러나 카디프의 말키 맥케이 감독은 김보경을 벤치에 앉혔다. 대신 최근 3경기에서 교체 멤버로 투입됐던 경험 많은 크레이그 벨라미를 선발로 투입 시켰다. 맥케이 감독의 선택은 맞아 떨어졌다. 벨라미는 결승골을 도우며 팀의 승리를 이끌어냈다.

김보경은 팀이 이기고 있던 후반 42분 부상당한 게리 메델을 대신 해 운동장에 투입 됐다. 투입 되자마자 김보경은 동점골을 노리던 스완지의 공격을 막기 위해 수비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이후 추가시간 1분 수비 지역에서 길게 최전방의 프레이저 캠벨에게 연결했다. 이 패스를 막던 스완지의 골키퍼 미셸 포름은 파울을 범하며 퇴장을 당해 남은 시간 카디프는 수적인 우위를 갖게 될 수 있었다.

경기 막판 투입 돼 김보경은 8분 동안 이외에는 눈에 띄는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비록 김보경은 팀이 승리하는데 힘을 보탰지만 한국 축구팬들이 원하던 남웨일스 더비의 주인공이 되지는 못했다.

사진=ⓒBPI/스포탈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