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인물포커스] 맨유, 마타 효과 '좋아요' 경쟁력은 '글쎄요'

기사입력 : 2014.01.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성민 기자= '이적생' 후안 마타(27)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공격의 핵이 되기 충분했다. 그럼에도 맨유는 여전히 웃을 수 없다. 아직도 개선해야 할 점이 많은 까닭이다.

맨유는 29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라포드에서 열린 2013/201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 홈경기서 로빈 판 페르시와 애슐리 영의 릴레이골을 묶어 카디프 시티를 2-0으로 물리쳤다. 이로써 승점 40점 고지를 밟은 맨유는 머지사이드 더비에서 완패한 6위 에버턴(승점 42)을 승점 2점차로 추격하며 7위 자리를 유지했다.

이날 경기는 첼시에서 전격 이적한 마타의 데뷔전이기도 했다. 그리고 마타는 맨유 팬들의 기대에 보답하듯 수준높은 경기력을 선보였다.

기록을 살펴보자면 마타는 키 패스만 총 4차례를 기록하며 공격의 첨병역할을 맡았다. 볼 터치도 팀 내 미드필더들 중 가장 많은 65회를 기록했다. 새로운 동료들과 발을 맞출 시간이 부족했다는 것을 감안하면 대단한 결과물이었다.

'마타 효과'는 애슐리 영도 춤추게 했다. 시즌 내내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이던 영은 경기 내내 맹활약 했다. 마타의 정확하고 타이밍을 맞춰주는 ‘횡패스’가 있어서다. 이날 경기에서 영은 마타 덕분에 경기 후 영국 '스카이 스포츠'로 부터 평점 8을 받으며 경기 최우수 선수로 선정되기도 했다.

그러나 마타 효과가 맨유의 고질적 문제인 '빌드업'을 해결해 주지는 못했다. 사실 마타의 역할 상 해결할 수 없는 것이기도 했다.

맨유는 막강 화력을 선보였지만, 중원에서 불안한 모습은 계속됐다. 맨유가 장점인 측면 공격에 초점을 두었고, 그것이 경기 템포가 다소 느린 카디프를 상대로 최적화된 전술이었다는 점에서는 높은 평가를 줄 수 있다. 그러나 빌드업이 실종된 상황에 맨유의 경쟁력이 지속될지는 '글쎄요'다.

마타의 영입으로 맨유 공격의 창의성은 업그레이드 됐다. 그러나 그 효과를 더욱 증대시키기 위해서는 중원에 대한 고찰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

사진=BPI/스포탈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