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승점 잃고 선수 잃은, 암담한 맨유

기사입력 : 2014.02.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정성래 기자= 승점도 잃고, 선수도 잃었다. 그야말로 암담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다.

맨유는 1일(현지시간) 브리태니아 스타디움서 열린 2013/201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원정경기서 스토크에 1-2로 패했다. 맨유는 부상에서 복귀한 웨인 루니와 로빈 판 페르시, 새로 영입한 후안 마타를 총동원하며 후반기 반등을 노렸지만 무기력한 경기력과 함께 중상위권으로 오르는 데 실패했다.

경기력도 경기력이었지만, 앞으로 남은 일정 가운데 부상 선수가 속출한 것이 가장 뼈아팠다.

맨유는 전반전 시작부터 선수 부상으로 교체 카드를 소모해야 했다. 전반 11분 중앙 수비수 조니 에반스가 부상을 당하며 하파엘이 교체 투입됐다.

부상은 이어졌다. 맨유는 전반 44분 필 존스가 월터스와 헤딩 경합 도중 머리를 부딪히며 떨어졌고, 결국 대니 웰벡과 교체되어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에반스는 스스로 그라운드를 빠져나올 수 있을 정도의 부상이었지만, 경합 도중 공중에서 머리부터 떨어진 존스는 잠시 정신을 차리지 못했고, 들것에 실려 나올 정도의 큰 부상을 입었다.

결국 맨유는 두 명의 주전 선수들을 부상으로 잃었다. 루니와 판 페르시가 부상에서 갓 복귀하며 공격진에 숨통이 트였지만, 수비와 미드필드에서는 부상으로 인해 다시 큰 공백이 생긴 것이다.

2월 동안 아스널과의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비롯해 올림피아코스와의 챔피언스리그 경기 등 중요한 경기들이 많은 맨유는 또다시 부상자가 속출하며 골머리를 앓게 됐다.

사진=ⓒBPI/스포탈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