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CL 프리뷰] ‘세스크+코스타’ 첼시, 챔스 정복 나선다

기사입력 : 2014.09.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정지훈 기자= 천재와 깡패가 만났다. 최강의 전력을 자랑하는 첼시가 챔피언스리그 정복에 나선다.

첼시는 18일 오전 3시 45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퍼드 브릿지에서 샬케04와의 2014/2015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G조 1차전을 치른다. 중요한 일전이다. 사실상 G조 1위를 놓고 경쟁할 두 팀이 첫 경기에서 만났기에, 서로 기선제압을 노리고 있다.

샬케는 분명 강팀이다. 그러나 첼시의 기세가 너무나도 무섭다. 여기에 이날 경기가 열리는 곳이 스탬퍼드 브릿지라는 점에서 첼시의 우위가 예상된다.

첼시는 이번 챔피언스리그에서 유력한 우승 후보 중 하나다. 막강한 공격과 중원 그리고 안정적인 수비진과 골키퍼까지. 단점이 없다. 그야말로 완벽한 스쿼드를 자랑한다. 여기에 ‘스페셜원’ 주제 무리뉴 감독의 전술과 용병술까지 더해져 완벽한 팀이 됐다.

그 중심에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영입된 세스크 파브레가스와 디에고 코스타가 있다. 천재와 깡패의 완벽한 만남이었다. 중원에서 천재 미드필더 파브레가스가 지휘를 맡고, 최전방에서는 깡패 공격수라 불리는 코스타가 상대 수비를 휘저으며 어김없이 득점으로 연결시킨다.

이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검증이 됐다. 각각 리그 도움 1위와 득점 1위다. 파브레가스는 리그 4경기에서 6개의 도움을 올렸고, 코스타는 7골을 터트리며 첼시의 공격을 이끌고 있다.

이제 두 선수의 시선은 챔피언스리그로 향했다. 지난 시즌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밀려 아쉽게 결승 진출에 실패한 첼시는 이번 시즌 파브레가스와 코스타를 영입하면서 확실한 보강을 했고, 이번 시즌에야 말로 ‘빅이어’를 들어 올린다는 계획이다.

공격과 중원이 주목받고 있지만 수비진도 안정감을 더하고 있다. 워낙 수비 조직력을 강조하는 무리뉴 감독이기에 이미 포백 수비진은 최고의 안정감을 자랑하고 있고, 티보 쿠르투와가 지키는 골문은 세계 최고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여기에 페트르 체흐까지 대기하고 있어 안정감을 더 한다.

파브레가스와 코스타를 손에 넣은 첼시의 챔피언스리그 정복이 시작된다.

사진=©BPI/스포탈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