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CL] 파브레가스, 샬케전서 천당과 지옥 맛보다

기사입력 : 2014.09.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세스크 파브레가스(27, 첼시)는 선제골만 승리의 주역이 될 뻔했다. 그러나 이어진 실수로 인해 자신의 활약은 아쉽게 묻혔다.

첼시는 18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퍼드 브릿지에서 열린 샬케와의 2014/2015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G조 1차전에서 1-1로 비겼다. 홈 경기에서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첫 승을 노리려 했던 첼시로서는 다소 씁쓸한 결과로 남을 수밖에 없었다.

천당과 지옥을 오간 파브레가스의 활약은 칭찬보다 아쉬움이 많이 남을 수밖에 없었다. 올 시즌 첼시 유니폼을 입으며 EPL 무대로 복귀한 빠르게 적응하고 있었다. 주제 무리뉴 감독이 이번 샬케전에서도 중앙 미드필더로 기용할 정도다.

전반 10분 선제골만 해도 파브레가스의 활약은 좋았다. 그는 막스 마이어의 볼을 태클로 빼앗은 후 에당 아자르와의 패스 플레이를 통해 슈팅으로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선제골 이후 파브레가스의 플레이는 자신감이 붙었다.

그러나 그 좋은 흐름을 추가골로 잇지 못한 실수가 자신과 첼시의 발목을 잡았다. 전반 36분 이바노비치의 정확한 크로스를 노마크 기회에서 허공으로 슈팅을 날렸다. 문제는 실점 장면이었다. 후반 16분 샬케 수비 진영에서 얀 클라스 훈텔라르에게 볼을 빼앗겼고, 이어진 역습으로 인해 실점을 하게 됐다. 실점의 간접 원인이 된 파브레가스로서 아쉬움이 크게 남을 수 있다.

축구는 흐름의 게임이다. 흐름을 쭉 이어가 결과로 마쳐야 승리에 가까워 질 수 있었다. 만약 파브레가스가 그 흐름을 계속 이어갈 수 있는 마무리와 집중력이 좋았다면, 경기 결과는 달라 질 수 있었다. 여러모로 씁쓸한 기억으로 남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