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CL] '짧고 굵은' 로번의 존재감, '승리의 도화선' 되다

기사입력 : 2014.09.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경헌 기자= 변화를 기회를 만들었다. 부상 악몽에서 기지개를 켠 아르연 로번(30, 바이에른 뮌헨)이 '0'의 행진으로 끝날 것 같았던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에서 반전의 실마리를 던졌다.

뮌헨은 18일 새벽(한국시간) 독일 뮌헨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4/2015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이하 UCL) 조별예선 E조 1차전 원정경기에서 경기 막판에 터진 보아텡의 결승골을 앞세워 1-0 승리를 거뒀다.

비록 짜릿한 승리를 거뒀지만 내용은 답답했다. 보아텡의 결승골이 터지기 전까지 무려 7개의 유효 슈팅을 퍼부었지만 상대 골키퍼 조 하트의 신들린 선방쇼에 모두 물거품이 됐다.

'로베리(로번+리베리)'의 공백이 아쉬웠다. 로베리가 부상으로 선발에서 제외된 뮌헨은 좌우 측면에서 베르나트와 하피냐가 고군 분투를 했지만 공수 양면에서 2% 부족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실제 맨시티전에서 로베리가 차지하는 비중은 컸다. 지난 시즌 조별 라운드 1차전 맨시티 원정에서 로베리가 2골을 합작해 승리를 거뒀지만 로번이 빠지고 리베리만 뛴 리턴 매치에서 뮌헨은 맨시티에 무릎을 꿇었다.

이날 경기에서도 6:4로 볼 점유율면에서 우위를 점했지만 측면의 파괴력이 저하되자 맨시티의 수비 밀집 지역에서 공격진의 과부화가 생길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후반 31분 토마스 뮐러가 나가고 대기 명단에 있던 로번이 투입되자 경기의 흐름은 요동치기 시작했다. 로번은 무릎 부상의 여파에도 오른쪽 측면에서 과감한 돌파와 화려한 개인기로 맨시티 수비진의 집중력을 시험했다.

후반 44분 보아텡의 결승골 장면도 로번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로번이 오른쪽 측면에서 오버래핑을 시도한 필립 람에게 상대 마크맨을 완벽하게 속이며 꺾어 줬고 람의 발을 지난 볼을 레반도프스키, 피사로, 괴체를 거쳐 보아텡까지 이어졌다.

맨시티의 입장에선 로번의 포진한 오른쪽 측면에 선수들의 시선이 뺏겨 있었고 람의 크로스가 시작되는 당시 보아텡은 왼쪽 페널티박스 안에서 무방비 상태로 자리해 있었다. 결국 짧고 굵었던 로번의 존재감이 맨시티의 수비벽에 균열을 일으켰고 조 하트의 신들린 선방쇼를 종영시킨 셈이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