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CL] 무리뉴 감독, '물오른' 코스타 선발서 제외한 이유는?

기사입력 : 2014.09.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경헌 기자= 첼시의 주제 무리뉴 감독이 살케 04전에서 디에구 코스타를 선발에서 제외한 이유를 밝혔다.

첼시는 18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퍼드 브릿지에서 열린 샬케04(독일)와의 2014/2015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G조 1차전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에서 무리뉴 감독은 최근 프리미어리그 4경기에서 무려 7골을 터트린 코스타를 대신해 베테랑 공격수 디디에 드로그바를 선발 투입했다.

하지만 드로그바의 활약은 미미했다. 후반 29분 코스타와 교체 아웃될 때까지 줄부상으로 어린 수비수들이 대거 배치된 샬케의 수비벽을 넘지 못했다. 3차례 슈팅이 있었지만 승부에 영향은 끼치지 못했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가진 인터뷰에서 코스타를 선발에서 제외한 이유를 밝혔다. 체력 안배와 부상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서였다. 그는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코스타는 일주일에 3경기를 소화할 수 있는 몸 상태가 아니다. 한 경기를 뛰면 일주일은 휴식을 취해야 다음 경기에 나설 수 있다. 만약 오늘 선발로 나섰다면 25분 만에 교체했어야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부진했던 드로그바에 대해서는 "잘 할수 있었지만 긍정적인 모습으로 팀에 기여했다고 본다. 아쉽게 골대를 벗어난 슈팅이 득점으로 연결됐다면 우리는 다시 별들의 무대에서 그를 칭송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여론의 지나친 비판을 경계했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