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아쉬운 무승부’ 무리뉴, “이런게 축구, 이것이 챔스다”

기사입력 : 2014.09.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윤경식 인턴기자= 샬케04와 무승부를 거둔 첼시의 주제 무리뉴 감독이 결과에 대해 다소 아쉽지만 덤덤하게 받아들였다.

첼시는 18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퍼드 브릿지에서 열린 샬케와의 2014/2015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G조 1차전에서 전반 10분만에 세스크 파브레가스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16분 얀 클라스 훈텔라르에게 동점골을 내주며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무리뉴 감독의 입장에서는 다잡은 승점 3점을 아쉽게 놓치게 됐다. 이에 경기 후 기자회견을 통해 “승리를 손에 쥘 수 있는 기회가 여러 번 있었다. 최상의 결과는 아니다. 하지만 이것이 결과 다”며 추가 득점을 올리지 못한 아쉬움과 함께 결과를 받아들이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어 “이것이 축구이며, 챔피언스리그다"라는 말과 함께 “샬케는 동점골을 넣은 후 1-1로 경기를 끝내려 하고 있었다. 그리고 그들은 목적을 달성했다”고 밝히며 유럽 최강팀들이 모이는 챔피언스리그에서 어떠한 결과도 일어날 수 있음과 첼시가 샬케의 동점 작전에 말려들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한편, 무리뉴 감독은 “샬케는 여기에서 승점 1점을 갖고 싶어했다. 그들은 무승부로 마무리하기 위해 필사적으로 싸우고 훌륭한 골키퍼와 함께 수비진이 여러 번 팀을 구했다. 샬케에 행운을 빈다"라고 밝히며 상대팀 샬케에 찬사를 보내는 말을 덧붙였다.

사진=ⓒBPI/스포탈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