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CL] ‘손흥민 UCL 본선 1호골’ 레버쿠젠, 벤피카에 3-1 승

기사입력 : 2014.10.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정성래 기자= 맹활약에 득점까지. 손흥민(22, 바이엘 레버쿠젠)이 바이엘 레버쿠젠의 승리를 견인했다.

손흥민은 2일 새벽(한국시간) 독일 알리안츠 아레나서 열린 있는 2014/2015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C조 본선 2차전에 선발 출장해 팀의 두 번째 득점을 터트리며 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레버쿠젠은 초반부터 벤피카를 강하게 압박했다. 손흥민은 전반 5분 각도 없는 곳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좌우로 활발히 움직이던 손흥민은 전반 25분 레버쿠젠의 첫 득점의 시발점 역할을 톡톡히 해 냈다.

손흥민은 페널티 에어리어 외곽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을 시도했고, 세자르 골키퍼가 선방해 낸 것을 뛰어들던 키슬링이 밀어 넣은 것.

손흥민의 활약은 계속됐다. 전반 34분에는 직점 득점을 만들어냈다. 오른쪽 측면에서 연결된 벨라라비의 낮은 크로스를 오른발로 침착히 차 넣으며 팀의 2번째 골을 넣었다. 세자르 골키퍼의 움직임까지 예측한 정확한 슈팅이었다. 전반 추가시간에는 왼쪽 측면에서부터 단독 돌파 후 오른발 슈팅으로 반대편 골문을 노렸지만 공은 아쉽게 벗어났다.

레버쿠젠은 손흥민의 맹활약에 힘입어 전반전을 2-0으로 앞선 채 후반전을 맞이했다. 벤피카는 후반전 시작과 함께 크리스탄테 대신 막시 페레이라를, 콘세이상 대신 살비오를 투입해 변화를 꾀했다.

벤피카의 교체 카드는 효과를 봤다. 후반 16분 살비오가 페널티 에어리어 오른쪽에서 수비 한 명을 제치고 왼발 슈팅으로 가까운 골대 쪽으로의 득점에 성공한 것.

그러나 레버쿠젠의 공격력은 벤피카의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키슬링이 후반 17분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이를 찰하노글루가 침착히 마무리하며 다시 점수를 두 점차로 벌렸다. 추가골을 넣은 레버쿠젠은 후반 24분과 30분 벨라라비와 키슬링을 빼고 외즈투날리와 드르미치를 투입했다. 벤피카도 후반 32분 페레스 대신 사마리스를 투입하며 추가골을 노렸다.

하지만 레버쿠젠의 수비는 단단했다. 레버쿠젠은 후반 36분 벤더 대신 도나티를 투입하며 수비를 더욱 강화했고, 결국 추가 실점 없이 3-1로 승리를 거두고 1차전 패배의 아픔을 깨끗이 씻어냈다.

Today 메인 뉴스